컨텐츠 바로가기
67546055 0512021041867546055 02 0213007 society 6.3.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01600000

몸값 높아진 무기계약직…조합원 유치전서 노조간 갈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연합노조 "해남군 비정규직 노조가 가입종용"

비정규직 노조 "민주연합이 환경미화원에 압력 행사"

뉴스1

민주노총 산하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해남지부 회원들이 14일 해남군청 앞에서 기간제 근로자 협박 규탄대회를 열고 있다.2021.4.14/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남=뉴스1) 박진규 기자 = 최근 전남 해남군에서 무기계약직으로 신규 전환된 공무직의 노조 가입을 놓고 민주노총과 비정규직 노조가 첨예하게 대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노조 가입수에 따라 위상이 달라지는 현실을 감안, 노동조합간 회원확보 과정에서의 다툼으로 여겨진다.

18일 군에 따르면 사건의 발단은 기간제 근로자인 해남군 환경미화원 6명이 4월 초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되면서 시작됐다.

해남군 무기계약직 공무원들은 군 자체노조인 해남군청 비정규직 노동조합과 민주노총 산하 민주연합 노조에 나뉘어 가입돼 있다.

400명에 달하는 무기계약직 가운데 300여명이 해남군청 비정규직 노조에 가입돼 있으며, 민주연합에는 30여명이 소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통상 환경미화직들은 민주연합에 가입해 왔고, 이번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된 환경미화원들 또한 민주연합 가입이 예상됐다.

그러나 무기계약직 전환 직전인 지난달 중순 해남군 비정규직 노조 대표가 이들에게 어느 노조에 가입할지 의사를 묻는 전화가 화근이 됐다.

이 전화를 놓고 민주연합측은 인사를 담당하는 총무과 소속인 비정규직 대표가 직위와 권한을 남용해 기간제 근로자들을 협박했다고 발끈했다.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해남지부 회원들은 지난 14일 해남군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민주노조를 폄훼하고 자신들의 노조에 들어올 것을 종용했다"며 비정규직 노조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지난 3월 노동조합 대표라는 사람이 공무직 전환대상자들에게 민주노총 가입 의사를 물어보고 비정규직 노조에 가입할 의사가 있는지를 물어보는 전화를 했다"면서 "마치 인사권한이 자신들에게 있는 것처럼 밝히고 4월부터 공무직으로 전환시켜 주겠다는 약속으로 노조 가입을 설득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군청 총무과 직원이자 인사위원인 노동조합 대표가 권한을 남용하고 공무직 전환대상자들의 성향을 사전에 파악해 군청 노조에 가입하지 않으면 불이익이 갈 것처럼 조장한 것은 협박이나 다름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해남군청은 공무직 전환 결정 통보 권한이 누구에게 있는지 밝히고, 민주노총과 함께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진상규명에 나서자"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군청 비정규직 노조는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해남군 비정규직 노조 대표 A씨는 "무기계약직 전환을 축하하는 의미의 전화를 민주연합 노조가 과장하고 확대해석했다"며 "오히려 민주연합이 환경미화원들에게 무기계약직 전환의 전권을 갖고 있는 것처럼 압력을 행사한다"고 날을 세웠다.

또한 "민주연합 노조에 가입하지 않으면 지속적으로 괴롭혀 일부는 정신적 스트레스까지 받고 있다"면서 "전화 통화 내용의 앞뒤를 자르고 일부만 편집 녹음한 내용으로 비정규직 노조를 압박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해남군에서는 기간제근로자의 무기계약직 전환시 노조 대표의 동의를 받도록 하고 있다.

또한 각 노조는 조합원들을 대신해 해남군과 임금협상을 하고 있어 무기계약직 공무원들은 어느 노조에 가입했냐에 따라 처우가 달라질 수 있다.

이와 관련 해남군은 "현재 비정규직 노조 대표는 총무과 소속은 맞으나 정보통신 업무로 인사업무하고는 전혀 관계가 없다"며 "이번 갈등은 각기 다른 노조간 다툼으로 군이 나설 상황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0419@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