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6526 1072021041867546526 05 0507003 sports 6.3.1-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18704180000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9점 지원에도 승리 실패? 타석에서 지친 김광현의 '조기 교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좌완투수 김광현이 시즌 첫 등판에서 팀 타석 폭발에 오히려 긴 이닝을 던지지 못했다.

김광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경기에서 3이닝 5피안타 4탈삼진 2사사구 3실점을 기록했다. 팀은 필라델피아를 9-4로 꺾고 2연패에서 탈출했다.

지난달 중순 시범경기 등판을 앞두고 등 통증을 호소한 김광현은 이날 시즌 첫 경기에 나서 최고 90.2마일(약 145km)의 직구와 슬라이더를 주로 던졌다. 오랜만에 실전 등판해서인지 투구수는 68개(스트라이크 42개+볼 26개)로 많은 편이었다.

이날 김광현은 앤드루 매커친(좌익수)-진 세구라(2루수)-리스 호스킨스(1루수)-JT 리얼무토(포수)-알렉 봄(3루수)-디디 그레고리우스(유격수)-맷 조이스(우익수)-로먼 퀸(중견수)-맷 무어(투수)를 상대했다.

김광현은 1회말 2사 후 호스킨스에게 중전안타를, 리얼무토에게 몸에 맞는 볼을 내줘 2사 1,2루에 몰렸고 봄에게 1타점 좌중간 적시타를 허용했다. 2회말은 두 타자 연속 탈삼진 포함 삼자범퇴를 기록하며 안정감을 찾는 듯했다.

그러나 3회초 공격이 '문제'의 시작이었다. 김광현은 3회 선두타자로 나서 땅볼로 아웃됐다. 그런데 팀이 3회말 야디어 몰리나의 스리런, 폴 데용의 백투백 홈런, 딜런 칼슨의 1타점 2루타 등 득점을 폭발시키면서 김광현은 2사 1,2루에 다시 타석이 돌아왔다.

상대 선발 맷 무어가 김광현에게 초구 높은 공을 던져 폭투를 범하자 필라델피아는 바로 투수 교체를 단행했다. 김광현은 타석에서 투수 교체를 기다렸고 3루수 방면 타구를 보낸 뒤 1루까지 전력질주했다. 3루수 실책으로 1루에서 살면서 주루까지 해야 했다.

다음 타자가 아웃돼 바로 다시 마운드에 선 김광현은 연속 피안타 2개로 무사 2,3루에 처한 뒤 리얼무토에게 1타점 땅볼, 봄에게 1타점 희생플라이를 허용해 2실점했다. 김광현은 교체 계획 없이 4회 등판을 준비했으나 다시 팀이 4회초 3점을 내며 김광현 타석이 돌아오자 팀은 결국 그의 체력을 우려해 대타 맷 카펜터로 교체했다.

이닝당 투구수는 많은 편이었지만 김광현은 70구도 던지지 않았고 4회에도 마운드에 설 생각으로 4회초 타격 헬멧까지 쓰고 있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제프 존스 기자도 "9-3 경기 치고 꽤 퀵 후크"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계속해서 경기가 루즈해지면서 대기 시간이 길어졌고 컨디션도 정상은 아니었다. 김광현이 다음 경기에서 더 긴 이닝을 던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제보>gyl@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