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6580 0032021041867546580 05 0507003 sports 6.3.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04616000

돌아온 김광현, 시즌 첫 등판 3이닝 3실점…첫승 실패(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직구 최고 시속 145㎞…타자 데뷔전에서 2타수 무안타

세인트루이스, 필라델피아 9-4로 꺾고 2연패 탈출

연합뉴스

시즌 첫 등판에서 역투하는 김광현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시즌 첫 등판에서 3회까지만 던지고 승패 없이 내려왔다.

김광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 3이닝 5피안타 4탈삼진 2사사구(1볼넷) 3실점을 기록했다.

김광현은 팀이 9-3으로 앞선 4회초 2사 1, 2루에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설 예정이었으나 대타 맷 카펜터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투구 수는 68개를 기록했다. 이 중 42개가 스트라이크였다. 김광현의 시즌 평균 자책점은 9.00이 됐다.

베이스볼서번트는 김광현의 투구 분포를 포심패스트볼 30개(44.1%), 슬라이더 26개(38.2%), 체인지업 6개(8.8%), 커브 6개(8.8%)로 분석했다.

포심패스트볼 최고 구속은 시속 90.2마일(약 145㎞)이었다.

김광현은 타선이 홈런 4방으로 넉넉한 득점을 안겨줬으나 승리투수 요건을 채우지 못하고 시즌 첫 등판을 마쳤다.

올해 세인트루이스 3선발로 낙점된 김광현은 시범경기 기간에 허리 통증을 느꼈고, 부상자 명단에 오른 채 정규시즌 개막(4월 2일)을 맞았다.

김광현은 3차례의 시뮬레이션 게임을 통해 투구 수를 86개까지 늘린 뒤 개막 2주가 지나고서야 마침내 시즌 첫 등판에 나섰다.

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 투수 김광현
[USA 투데이 스포츠=연합뉴스]



첫 이닝은 힘겨웠다.

김광현은 첫 두 타자는 잘 잡았지만 리스 호스킨스에게 중전 안타를 내주며 꼬이기 시작했다.

J.T. 리얼무토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진 데 이어 알렉 봄에게 좌전 적시타로 첫 실점 했다.

디디 흐레호리위스와는 8구 승부 끝에 볼넷을 내줘 2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김광현은 맷 조이스를 상대로 볼 3개를 연속으로 던져 밀어내기 실점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김광현은 집중력을 발휘해 승부를 풀카운트로 끌고 갔고, 6구째 슬라이더로 헛스윙을 유도하며 간신히 위기에서 빠져나왔다.

1회에만 공 30개를 던진 김광현은 2회는 삼자범퇴로 막아내며 안정을 되찾았다.

로만 퀸은 유격수 직선타, 상대 투수 맷 무어는 3구 삼진을 솎아냈다. 앤드루 매커천은 풀카운트 승부 끝에 6구째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다.

3회초에만 두 차례 타석에 들어선 김광현은 그 여파 탓인지 곧바로 위기를 맞았다.

헤안 세구라에게 좌전 안타, 호스킨스에게 중월 2루타로 무사 2, 3루 위기에 몰렸다.

김광현은 리얼무토를 포수 앞 땅볼로 유도하며 실점과 아웃카운트 1개를 맞바꿨다.

계속된 1사 3루에서는 봄에게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또 1점을 내줬다.

이어 흐레호리위스에게 우전 안타를 내줬다. 우익수가 공을 더듬는 사이, 흐레호리위스는 2루까지 진루했다.

하지만 김광현은 조이스를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을 잡아내고 추가 실점을 막았다.

연합뉴스

김광현의 시즌 첫 등판
[USA 투데이 스포츠=연합뉴스]



안산공고 시절 에이스 겸 4번 타자로 활약했던 김광현은 녹슬지 않은 콘택트 능력과 주력을 과시했다.

김광현은 3회초 빅리그 첫 타석을 소화했다. 지난해는 선수 부상 방지를 위해 내셔널리그에서도 지명타자 제도를 활용해 김광현이 타석에 설 일이 없었다.

김광현은 2구째 때린 날카로운 타구가 3루 라인을 살짝 벗어나며 파울이 됐다. 3구째 배트를 냈지만, 투수 앞 땅볼에 그쳤다.

세인트루이스는 이어진 2사 1, 2루에서 야디에르 몰리나의 좌월 스리런 홈런으로 3-1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폴 데용이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연속 타자 홈런을 터뜨렸다.

오스틴 딘의 볼넷과 딜런 카슨의 좌월 2루타로 또 1점을 더한 세인트루이스는 계속해서 2사 1, 2루 찬스를 이어갔다.

김광현 타석에서 상대 투수 무어가 폭투로 주자를 한 베이스씩 더 보내자 필라델피아 벤치는 투수를 조조 로메로로 교체했다.

김광현은 로메로를 상대로 3루수 방면으로 깊숙한 땅볼을 쳤다.

3루수 봄의 원바운드 송구를 1루수 호스킨스가 놓친 사이, 3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기록원은 내야 안타가 아닌 3루수 실책으로 인정했다.

3회초에만 대거 6점을 뽑아낸 세인트루이스는 4회초 놀런 에러나도(투런), 몰리나(솔로)의 연속 타자 홈런으로 3점을 더했다.

세인트루이스는 2사 1, 2루 기회를 이어갔다. 공격 시간이 길어지자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김광현을 빼고 대타 카펜터를 투입했다.

세인트루이스는 이후 불펜진을 총가동해 필라델피아의 추격을 1점으로 막고 9-4로 승리했다.

'안방마님' 몰리나는 홈런 2방 등 5타수 3안타 4타점으로 승리의 수훈갑이 됐다.

2연패에서 벗어난 세인트루이스는 7승 7패로 5할 승률을 회복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4회초 솔로홈런 터뜨린 몰리나
[AFP=연합뉴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