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7961 0252021041867547961 01 0103001 politics 6.3.1-RELEASE 25 조선일보 56665758 false true false false 1618710857000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이대남’ 분노에 놀랐나…박용진 “남녀 모두 의무 군 복무 하자”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17일 국회 정무위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에게 질의하는 박용진 의원.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기 대선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18일 ‘남녀평등복무제’ 도입을 주장했다. 남녀차별 논란 등 사회적 갈등을 줄이기 위해선 남녀 모두 최대 100일간 의무적으로 기초군사훈련을 받게 해야한다는 것이다. 현행 병역제를 ‘모병제’로 전환하자고도 했다.

박 의원은 오는 19일 출간되는 저서 ‘박용진의 정치혁명’에 이 같은 내용을 담았다. 그는 저서에서 “현행 병역제도를 ‘모병제’로 전환해 지원 자원을 중심으로 군대를 유지하되, 온 국민이 남녀불문 40~100일 정도의 기초군사훈련을 의무적으로 받는 ‘남녀평등복무제’를 도입할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여성의 군(軍)복무를 통해 의무복무기간은 대폭 줄이되 병역 대상은 넓히는 것”이라며 “사회적으로 병역가산점 제도를 둘러 싼 불필요한 남녀 차별 논란을 종식시킬 수도 있고, 병역 의무 면제 및 회피를 둘러싼 사회적 갈등도 줄일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이를 기반으로 최첨단 무기 체계와 전투 수행능력 예비군의 양성을 축으로 하는 정예강군 육성을 추진하는 것”이라며 “의무병제를 유지하되 의무복무기간을 획기적으로 줄여 청년세대의 경력 단절 충격을 줄이고 사회적 에너지 낭비도 막을 수 있다”고 했다.

박 의원의 이 같은 제안은 20대 남성들의 민주당 지지율이 대폭 하락한 것과 무관치 않아보인다. 민주당 일각에선 20대 남성이 정부의 여성 우호적인 정책에 반발해 4·7재·보궐선거에서 대거 국민의힘 후보에게 표를 준 것이라 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남녀 갈등을 줄이고 젊은 남성들의 지지를 끌어오기 위한 복안을 낸 것으로 해석됐다.

박 의원은 정치개혁 방안으로는 ‘대통령 5년 단임제 개헌’과 국회의원 증원(300명→330명) 등을 제안했다.

[주희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