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8224 0252021041867548224 02 0204002 society 6.3.1-RELEASE 25 조선일보 58659188 false true false false 1618711600000

이슈 검찰과 법무부

권경애 “검찰 악마화한 조국·김어준 수사하게 될 날 오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김어준씨

‘조국 흑서’ 공저자인 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가 “김어준씨와 조국 전 법무장관 등이 정권 유지를 위해 검찰을 악마화했다”며 “필요하면 증거인멸, 위증교사 혐의로 수사하게 될 날이 오길 바란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권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씨가 조 전 장관 딸이 ‘인턴 활동을 다 한 게 사실’이라고 국민 앞에 버젓이 거짓말을 하도록 인터뷰 기회를 만든 것에 조 전 장관이 영향력을 행사한 바는 없는지, 제보자X가 조 전 장관 사모펀드가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인터뷰에서 떠벌이게 한 데에 조 전 장관 측 영향력은 없었는지 등에 대해 국정 조사가 이뤄지길 바란다”며 이같이 적었다.

조 전 장관 딸 조민씨는 지난 2019년 10월 김씨가 진행하는 ‘뉴스공장'에 출연, 봉사활동과 인턴을 실제로 하지 않고 증명서만 발급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하고 나서 받은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제보자 X 지모씨도 김씨의 방송에 출연해 조 전 장관 아내인 정경심씨를 옹호하는 발언을 했었다.

권 변호사는 “이들이 정권 유지를 위해 검찰을 악마화하고, 대깨문들이 듣고 싶은 말들을 꾸며서 해주는 대가로 일당 200만원씩을 서울시민 세금으로 김씨에게 지급한 것을 명명백백히 따질 날이 올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김씨가 ‘내가 받은 일당보다 더 많이 벌어줬는데 자본주의에서 무엇이 문제냐’고 되받아치고 있지만, 그 말 자체가 ‘돈 받고 열심히 언론을 거짓 쓰레기로 만들었다’는 자백인지 여부를 확인할 날이 올 것”이라고 했다.

TBS로부터 회당 200만원 가량의 출연료를 받는 김씨는 최근 출연료를 개인 계좌가 아닌 1인 법인을 통해 받는 것이 알려지며 세금 축소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다.

[김아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