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8262 0512021041867548262 05 0506003 sports 6.3.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11804000

토트넘, 케인 발목 부상에 절망…"2~3주 결장 전망, 컵대회 출전도 미지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6일 맨시티와 카라바오컵 결승

뉴스1

토트넘 홋스퍼 해리 케인.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 홋스퍼가 에이스 해리 케인의 발목 부상에 빨간불이 켜졌다. 현지 언론에서는 케인이 발목 부상으로 2~3주 간 결장할 것으로 봤다. 당장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카라바오컵(컵대회) 결승전 출전도 불투명해졌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18일(한국시간) 잉글랜드 축구대표팀과 아스널에서 물리치료사를 지냈던 게리 르윈의 말을 인용해 "케인이 발목 부상으로 2~3주 간 출전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보도했다.

르윈은 "MRI나 X-레이 등 부상 부위를 스캔하기 전에는 정확한 손상 정도를 알 수 없다"면서도 "다만 케인은 발목 부상 전력이 있다. 이 경우 발목 인대가 손상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스스로 걸어나간 것은 좋은 징조이고 수술까진 필요 없다는 의미다. 하지만 빨리 회복한다고 하더라도 2~3주 정도의 휴식은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케인은 17일 열린 에버턴과의 EPL 32라운드에 선발 출전, 2골을 넣으며 2-2 무승부에 기여했다.

그러나 그는 이날 후반 막판 발목 부상을 당했다. 케인은 그대로 주저앉아 고통을 호소했고 결국 1~2분조차 뛰지 못해 델레 알리와 교체됐다.

경기 후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케인이 나서지 못한다는 건 우리 팀에겐 공포다. (케인의 부상 소식 관련) 새로운 소식이 더 나오지 않기를 바란다"고 어두운 표정을 지었다.

올 시즌 토트넘에서 케인의 존재감은 절대적이다. 케인은 리그에서만 21골 13도움을 올리며 토트넘 공격진에서 절대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모리뉴 감독 체제에서 케인은 62경기에 나와 62골을 터트렸다.

현재 치열한 순위 싸움과 카라바오컵 결승을 앞두고 있는 토트넘은 케인이 결장할 경우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토트넘은 승점 50으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주어지는 4위 웨스트햄(승점 55)에 5점 뒤져 있다.

만약 2주 이상 케인이 나오지 못한다면 토트넘 입장에서 치명타다.

토트넘은 오는 22일 오전 2시 사우스햄턴과 EPL 경기, 26일 오전 0시30분 맨체스터 시티와 컵대회 결승을 치른다.

데일리메일은 "케인이 통증을 극복하기 위해 진통제 등 주사 치료를 받을 수 있지만 인위적으로 부상을 감추는 것 등은 (발목에)심각한 손상을 입힐 수 있다"고 전했다.
alexe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