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8366 0432021041867548366 05 0501001 sports 6.3.1-RELEASE 43 SBS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18712150000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돌아온 김광현, 시즌 첫 등판 3이닝 3실점…첫승 실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시즌 첫 등판에서 3회까지만 던지고 승패 없이 내려왔습니다.

김광현은 오늘(1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 5피안타 4탈삼진 2사사구(1볼넷) 3실점을 기록했습니다.

김광현은 팀이 9대 3으로 앞선 4회 초 투아웃 1, 2루에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설 예정이었으나 대타 맷 카펜터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습니다.

투구 수는 68개를 기록했는데 이 중 42개가 스트라이크였습니다.

김광현의 시즌 평균 자책점은 9.00이 됐습니다.

베이스볼서번트는 김광현의 투구 분포를 포심패스트볼 30개(44.1%), 슬라이더 26개(38.2%), 체인지업 6개(8.8%), 커브 6개(8.8%)로 분석했습니다.

포심패스트볼 최고 구속은 시속 90.2마일(약 145㎞)이었습니다.

김광현은 타선이 홈런 4방으로 넉넉한 득점을 안겨줬으나 승리투수 요건을 채우지 못하고 시즌 첫 등판을 마쳤습니다.

올해 세인트루이스 3선발로 낙점된 김광현은 시범경기 기간에 허리 통증을 느꼈고, 부상자 명단에 오른 채 정규시즌 개막(4월 2일)을 맞았습니다.

김광현은 3차례의 시뮬레이션 게임을 통해 투구 수를 86개까지 늘린 뒤 개막 2주가 지나고서야 마침내 시즌 첫 등판에 나섰습니다.

김광현은 1회 첫 두 타자는 잘 잡았지만 리스 호스킨스에게 중전 안타를 내주며 꼬이기 시작했습니다.

리얼무토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진 데 이어 알렉 봄에게 좌전 적시타로 첫 실점 했습니다.

디디 흐레호리위스와는 8구 승부 끝에 볼넷을 내줘 투아웃 만루 위기를 자초했습니다.

김광현은 맷 조이스를 상대로 볼 3개를 연속으로 던져 밀어내기 실점 위기를 맞았습니다.

하지만 김광현은 집중력을 발휘해 승부를 풀카운트로 끌고 갔고, 6구째 슬라이더로 헛스윙을 유도하며 간신히 위기에서 빠져나왔습니다.

1회에만 공 30개를 던진 김광현은 2회는 삼자범퇴로 막아내며 안정을 되찾았습니다.

3회 초에만 두 차례 타석에 들어선 김광현은 그 여파 탓인지 곧바로 위기를 맞았습니다.

헤안 세구라에게 좌전 안타, 호스킨스에게 중월 2루타로 노아웃 2, 3루 위기에 몰렸습니다.

김광현은 리얼무토를 포수 앞 땅볼로 유도하며 실점과 아웃카운트 1개를 맞바꿨습니다.

계속된 원아웃 3루에서는 봄에게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또 1점을 내줬습니다.

이어 흐레호리위스에게 우전 안타를 내줬습니다.

우익수가 공을 더듬는 사이, 흐레호리위스는 2루까지 진루했습니다.

하지만 김광현은 조이스를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을 잡아내고 추가 실점을 막았습니다.

안산공고 시절 에이스 겸 4번 타자로 활약했던 김광현은 녹슬지 않은 콘택트 능력과 주력을 보여줬습니다.

김광현은 3회 초 빅리그 첫 타석을 소화했습니다.

김광현은 2구째 때린 날카로운 타구가 3루 라인을 살짝 벗어나며 파울이 됐고 3구째 배트를 냈지만, 투수 앞 땅볼에 그쳤습니다.

세인트루이스는 이어진 투아웃 1, 2루에서 야디에르 몰리나의 좌월 스리런 홈런으로 3대 1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이어 폴 데용이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연속 타자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오스틴 딘의 볼넷과 딜런 카슨의 좌월 2루타로 또 1점을 더한 세인트루이스는 계속해서 투아웃 1, 2루 찬스를 이어갔습니다.

김광현 타석에서 상대 투수 무어가 폭투로 주자를 한 베이스씩 더 보내자 필라델피아 벤치는 투수를 조조 로메로로 교체했습니다.

김광현은 로메로를 상대로 3루수 방면으로 깊숙한 땅볼을 쳤습니다.

3루수 봄의 원바운드 송구를 1루수 호스킨스가 놓친 사이, 3루 주자가 홈을 밟았습니다.

기록원은 내야 안타가 아닌 3루수 실책으로 인정했습니다.

3회 초에만 대거 6점을 뽑아낸 세인트루이스는 4회 초 놀런 에러나도(투런), 몰리나(솔로)의 연속 타자 홈런으로 3점을 더했습니다.

공격 시간이 길어지자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김광현을 빼고 대타 카펜터를 투입했습니다.

세인트루이스는 이후 불펜진을 총가동해 필라델피아의 추격을 1점으로 막고 9대 4로 승리했습니다.

'안방마님' 몰리나는 홈런 2방 등 5타수 3안타 4타점으로 승리의 수훈갑이 됐습니다.

2연패에서 벗어난 세인트루이스는 7승 7패로 5할 승률을 회복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권종오 기자(kjo@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