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8640 0562021041867548640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13357000

‘시속 120㎞’ 과속하다 행인 숨지게 한 오토바이 운전자 구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도심에서 제한속도의 2배로 달리다 앞선 차량을 들이받고 인도를 지나던 행인까지 숨지게 한 30대 오토바이 운전자가 항소심에서 법정구속됐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2부(재판장 원정숙)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A(36)씨에게 1심과 마찬가지로 금고 8개월을 선고했다. 다만 A씨를 법정구속하지 않았던 1심과 달리 항소심 재판부는 도망의 우려가 있다며 A씨를 구속했다.

A씨는 2019년 6월 제한속도가 시속 60㎞이던 서울 영등포구 한 도로에서 시속 120㎞로 과속하던 중 앞서가며 차로를 변경하던 택시의 조수석을 들이받았다. 택시 조수석에 앉아있던 B씨는 전치 2주 상해를 입었고, 충격으로 오토바이가 인도를 덮쳐 길을 걷던 행인 C씨가 사망했다.

1심 재판부는 “과속으로 운전하다 전방 주시 의무를 게을리해 심각한 결과를 야기했다”며 A씨에게 금고 8개월의 실형을 선고했지만, 법정에서 구속하지는 않았다. 당시 재판부는 A씨를 구속하지 않은 이유로 그가 전과가 없는 점, 사고 당시 택시가 급하게 차로를 변경한 점, C씨를 덮친 사고는 A씨가 의도하지 않았던 점 등을 들었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도망의 우려가 있고, 구속을 피할 수 없다”고 밝혔다. 구속에 대한 의견이 있느냐는 재판부의 질문에 A씨는 “없다”고 짧게 답한 뒤 구치감으로 향했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