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8980 0562021041867548980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56 세계일보 58659188 false true false false 1618714724000

이슈 검찰과 법무부

권경애 “김어준·조국, 정권 유지 위해 검찰 악마화…수사받을 날 오길”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권 바뀌어 수사 받게 되는 날 오길”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흑서’의 공저자인 권경애 변호사가 방송인 김어준씨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필요하면 수사 받게 되는 날이 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17일 권 변호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정권이 바뀌어서, 꼭 이런 날이 오길 기다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선 권 변호사는 “김씨가 조 전 장관의 딸이 ‘인턴 활동을 다한 게 사실’이라고 국민 앞에 버젓이 거짓말을 하도록 인터뷰 기회를 만든 것에 조국이 영향력을 행사한 바는 없는지”라며 글을 시작했다.

아울러 “매점 아저씨 인터뷰 섭외에 조국 부부가 영향력을 미친 바는 없는지, 제보자X가 조국네 사모펀드가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인터뷰에서 떠벌이게 한 데에 조국네 영향력은 없었는지, 제보자X가 채널A 이동재 기자와 만나기 전에 김어준이 코치를 한 바는 없는지, 등에 대해 국정조사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아가 “필요하면 김어준과 조국 등등을 증거인멸, 위증 교사 혐의 등으로 수사도 하게 될 날이 오길 바란다”고 일갈했다.

세계일보

권경애 변호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이들이 이 정권 유지를 위해 검찰을 악마화 하고 대깨문들이 듣고 싶은 말들을 꾸며서 해주는 대가로, 일당 200만 원씩을 서울시민의 세금으로 털보에게 지급하고, 광고수익 올려 메꾼 것이 과연 언론이 할 짓이었는지 명명백백히 따질 날이 올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김어준이 지금 ‘쫄아서’ 내가 받은 일당보다 더 많이 벌어줬는데 자본주의에서 뭐가 문제냐고 되받아치고 있지만, 그 말 자체가 ‘돈 받고 열심히 언론을 거짓 쓰레기로 만들었다’는 자백인지 여부를 확인할 날이 올 것이다”라며 글을 맺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