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8985 1112021041867548985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14777000

이현주 VS 에이프릴 '왕따 논란' 법정 전면전 예고···직접 고통 호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그룹 에이프릴과 전 멤버 이현주의 왕따 논란 진실 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이현주는 과거 에이프릴 멤버들에게 괴롭힘과 따돌림을 당한 트라우마로 극단적 시도까지 했던 것을 다시 한번 짚었고, 이에 소속사 DSP미디어(이하 DSP)에 이어 에이프릴 멤버 양예나와 김채원이 직접 나서 “사실무근”이라고 대응했다.

이현주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현재 회사(DSP)는 사실과는 다른 입장문만을 내며 아직 어린 학생인 내 동생과 지인들을 고소했고 가해자들의 부모는 나와 내 부모님께 비난 문자를 보내오기도 했다”며 “나를 위해 용기를 내준 분들과 응원해 주시는 분들을 위해 이제라도 용기를 내야 할 것 같아 이렇게 글을 적게 됐다”며 운을 뗐다.

그는 “외부에 공개된 내용들은 극히 일부일 뿐”이라고 강조하며 “나는 그 3년 동안(2014~2016년) 꾸준히 폭행과 폭언, 희롱, 욕설과 인신공격에 시달려야 했고, 그중에서도 특히 내 소중한 할머니, 엄마, 아빠, 동생에 대한 인신공격과 근거 없는 모욕은 견디기 고통스러웠다. 회사는 이러한 사실을 알면서도 방관하였을 뿐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이어 “이로 인해 나는 끝이 보이지 않는 어둠 속에 빠져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도 했지만, 그들은 아무것도, 일말의 미안함도 느끼지 못하는 것처럼 보였다”며 “나는 회사가 일방적으로 준비한 이유를 그대로 옮기며 팀을 탈퇴하게 되었고, 그로 인해 계속되는 악플과 비난, 배신자라는 오명까지 떠안아야 했다”고 말했다. 이현주는 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당시의 일들이 트라우마로 남아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그는 “현재 회사를 통한 모든 활동은 중단됐고, 나에게 들어온 새로운 일조차 나와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무산되고 있다. 회사는 전속계약도 해지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이라며 “이제 나는 내 자신과 가족, 지인들을 지키기 위해 더 이상 가만히 있지 않으려 한다. 회사의 형사고소에 대해서도 나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과 함께 대응해 나가겠다”고 DSP와의 법적 공방을 펼칠 것을 밝혔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현주의 입장 발표에 그동안 침묵을 지켜오던 에이프릴은 입을 열었다. 김채원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려 “나는 에이프릴 멤버 모두가 같은 목표를 갖고 앞으로 나아가야 하기에 친해지길 원했으며, 단 한번도 일부러 멤버 사이를 이간질한 적이 없다. 소민 언니 탈퇴 이후엔 맏언니로서 멤버들을 두루 챙겨가며 모두와 잘 지내기 위해 노력했고 특히나 몸과 멘탈이 약한 현주를 더욱 신경 써서 챙겼다”고 이현주의 주장을 부인해다.

그는 “현주도 양심이 있다면 이를 기억할 것이라 생각하고, 진실은 곧 밝혀질 거라고 생각한다”며 관련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모든 일에 대해서는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고자 억울해도 참고 또 참았다”며 “혼자 마음가는대로 행동을 할 수 없기에 기다릴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이제는 가만히만 있을 수는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앞으로 적극 대응할 것을 공고히 했다.

양예나 역시 같은 날 인스타그램에 “나는 그 멤버(이현주)가 우리를 항상 밀어낸다고 느꼈다. 모두에게 일어난 일에서 본인만을 피해자로 생각하고 우연한 상황에서마저 우리를 가해자로 대했다”며 “몸과 정신이 약한 멤버를 챙기지 못한 게 또래, 혹은 더 어린 친구들의 몫이라면 그 상황이 더 가혹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보다도 우리를 더 잘 아는 것처럼, 마치 그 상황들을 함께 겪은 것처럼 말을 쉽게 할 수 있나. 그날부터 우리는 하루가 어떻게 지나가는지도 모르게 그때처럼 또 묵묵히 혼자서 버티고 있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DSP도 이현주의 주장에 즉각 반박했다. DSP는 이날 오전 공식입장을 통해 “해당 게시글에 언급된 내용은 객관적 사실과는 전혀 다른 일방적이고, 왜곡된 주장일 뿐이다”라고 이현주의 주장이 허위라고 못박으며 “에이프릴을 탈퇴한 지 5년이 지난 후에 이현주와 그 측근들이, 오랜 기간 동안 어려움을 겪으며 함께 노력해 온 에이프릴 멤버들과 소속사에 대하여 저지른 무책임한 행동으로 인해 멤버들과 회사는 이미 감내하기 힘든 정신적 고통과 유무형의 손실을 입었다”고 피해를 주장했다.

그간 에이프릴 멤버들이 직접 입장을 밝히지 않은 것에 대해선 “멤버들 또한 진실을 밝히고 억울함을 풀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지만, 지극히 주관적이고 무책임한 주장만 되풀이될 뿐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것을 우려해 사법기관의 공명정대하고 엄정한 조사를 통해 객관적 진실을 밝히기로 하였던 것”이라며 “모든 진실과 언급된 멤버들의 억울함은 현재 진행 중인 법적 절차를 통해서 곧 밝혀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현주와 에이프릴의 왕따 논란은 지난 2월 말 이현주의 동생이 온라인상에 폭로글을 게재하면서 시작됐다. 이현주가 에이프릴로 활동할 동안 멤버들에게 괴롭힘을 당했고, 그 과정에서 이현주가 공황장애, 호흡 곤란 등을 겪다가 극단적인 시도까지 했다는 내용이다. 또 이현주가 탈퇴한 당시 소속사의 강요로 배우 전향을 위해 탈퇴한다고 발표했다는 주장이 담겼다. DPS는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지만 에이프릴 멤버들은 광고, 드라마, 예능 등에서 하차하게 됐다.

한편 에이프릴은 전소민, 이현주 탈퇴 이후 윤채경, 레이첼이 새 멤버로 합류해 6인조로 활동 중이다. 전소민은 DSP미디어 소속 혼성그룹 카드(KARD) 멤버로 재데뷔했고, 이현주 역시 DSP미디어 소속으로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