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9275 0432021041867549275 04 0401001 world 6.3.1-RELEASE 43 SBS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714966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인니 해커들, 미국인 3만 명 속여 '코로나 지원금' 670억 원 편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네시아 해커 두 명이 미국인 3만 명의 정보를 빼내 미국 정부의 코로나19 지원금 6천만 달러(670억 원)를 편취한 사건이 공개됐습니다.

오늘(18일) 안타라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 경찰은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공조 수사 결과 인도네시아인 해커 두 명을 체포했다며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미국 정부의 팬데믹 실업수당(PUA)을 노리고, 실업수당 신청 사이트처럼 보이는 가짜 사이트 10여 개를 만든 뒤 해당 링크를 문자메시지에 담아 미국인 2천만 명의 전화번호로 보냈습니다.

이 가운데 약 3만 명의 미국인이 가짜 사이트에 실업수당을 받기 위한 사회보장 번호 등 개인정보를 입력했습니다.

피의자들은 3만 명의 개인정보로 1인당 2천 달러씩 총 6천만 달러의 미국 정부 지원금을 가로챘습니다.

이들은 가로챈 돈의 상당 부분을 해킹과 사기에 필요한 장비를 추가 구매하는 데 사용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인도네시아 경찰은 외국인을 포함해 더 많은 사람이 이번 사기 사건에 연루됐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피의자들은 전자정보거래법 위반 혐의가 유죄로 인정되면 최대 징역 9년형을 판결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인스타그램 @humaspoldajatim,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