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9429 0042021041867549429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8715441000

민주당, 오늘 당권 예비경선...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온도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오늘 신임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을 진행 중입니다.

3파전 구도가 예상되는 가운데 앞서 '핵심 친문' 윤호중 의원의 원내대표 선출이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주목됩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과 국민의당과의 합당 문제는 양당 간에 온도 차가 드러나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우철희 기자!

민주당, 당권 경쟁의 서막을 여는 셈인데, 오늘 예비경선이 치러진다고요?

[기자]
민주당은 다음 달 2일 전당대회에 앞서 오늘 예비경선을 치릅니다.

서울 여의도 당사에 윤호중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지도부와 후보들이 모인 가운데 예비경선이 시작됐습니다.

후보들의 정견 발표에 이어, 당원들의 온라인 투표 순서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당 대표 경선은 우원식, 홍영표, 송영길 의원과 정한도 현 용인시의원까지 모두 4명의 후보가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오늘 예비경선을 통해 3명을 추려내는데 우원식, 홍영표, 송영길 의원의 3파전이 유력합니다.

이런 가운데 '친문 핵심'으로 손꼽히는 윤호중 의원이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되면서 당권 경쟁에 어떤 영향을 줄지도 주목됩니다.

당권 주자 가운데 홍영표 의원이 '친문 핵심'으로 꼽히는 가운데 우원식, 송영길 의원은 '친문' 색채가 상대적으로 옅다는 평가입니다.

신임 당 대표는 재·보궐선거 참패로 허덕이는 당을 추슬러 정권 재창출의 기반을 닦고, 문재인 정권을 마무리하는 중책을 맡게 됩니다.

당 서열 1·2위인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모두 '친문'으로 채워지면 재·보선 참패에도 혁신의 의지가 없다는 우려가 제기될 수 있는 상황입니다.

이 때문에 '비문' 당 대표와 '친문' 원내대표라는 균형 심리가 작동할지 관심으로 떠오른 겁니다.

다만, 당권은 이른바 '당심'이 좌지우지하는 만큼 당내 강성 지지층인 '친문'들이 표를 몰아줄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습니다.

후보들도 벌써부터 발언을 통해 이른바 '계파' 신경전을 이어가는 양상입니다.

[앵커]
야권 상황도 살펴보죠.

국민의힘이 국민의당과의 '통합 결의'까지 밝힌 상황에서 합당을 둘러싼 양당 간의 온도차가 여전하다고요?

[기자]
국민의힘은 지난주 금요일 의원총회를 통해 국민의당과의 '통합'을 결의했습니다.

물론 '합당'이라는 표현에서는 일부 당내 이견으로 한발 물러서긴 했습니다만, 야권 통합은 재·보선 당시 국민과의 약속인 만큼 조속히 힘을 합치는 게 맞다는 의지를 선제적으로 내보인 셈입니다.

이와 관련해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은 국민의당에서 찬성 의견이 모이면 당장 다음 주말이나 그다음 주초에라도 합당 선언이 가능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어, 국민의힘은 내일 시·도당 위원장 회의를 열어 양당 합당에 대한 당내 의견 수렴 절차를 일단락짓고, 국민의당 입장을 기다릴 방침입니다.

반면 당내 의견 수렴을 이어가고 있는 국민의당은 속도 조절에 들어간 분위기입니다.

어제 충청 지역 당원 간담회를 가졌는데 안철수 대표는 합당에 대해 찬성과 반대 의견이 모두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찬성하는 입장에서도 여러 우려가 많았고, 지금 당장은 아니라는 의견도 있었다면서 당원들 사이에서 여러 의견이 나오고 있다는 겁니다.

아무래도 규모 면에서 밀리는 만큼 국민의힘에 흡수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큰 상황에서 국민의힘의 새 지도부가 뽑힌 뒤에 합당 논의를 본격적으로 진행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국민의힘에 대한 반감이 많은 호남 당원들을 상대로 한 간담회가 이번 주 중반에 열리는데 어떤 의견이 모일지도 지켜볼 대목입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은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이 조기에 물러나기로 한 상황에서 이번 주 새 원내대표 경선 레이스에 돌입합니다.

조금 전 3선의 김태흠 의원이 가장 먼저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4선의 김기현, 권성동, 3선 유의동 의원까지 출마를 준비하는 4파전 양상입니다.

새 원내대표는 원내사령탑으로서 조만간 다시 진행될 상임위원장 배분 협상을 비롯한 원내 협상을 책임지는 동시에, 전당대회가 치러지기 전까지 대표 권한대행으로서 당무를 총괄하는 중책을 맡게 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