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9436 0962021041867549436 05 0507001 sports 6.3.1-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15768000

SSG 김원형 감독의 소신 "야수의 마운드행, 긍정적으로 보자"[SS 시선집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SSG 랜더스의 추신수가 4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롯데와의 경기에서 5-3으로 승리한 뒤 김원형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고있다. (스포츠서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학=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긍정적인 시각으로 봐야하지 않을까요.”

SSG 김원형 감독이 야수들의 마운드행을 긍정적으로 보자고 제안했다. 김 감독은 1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KIA와 정규시즌 홈경기를 앞두고 “야수들이 마운드에 오르는 현상은 팀 마다 사정이 있기 때문에 옳다 그르다로 논할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고 소신있는 발언을 했다. 그는 “우리도 0-17로 패(7일 한화전)할 때, 지난 15일 KIA전에서 9회초에 불펜진이 붕괴됐을 때 야수를 올릴 수 있었다. 다만 7일 경기는 불펜투수들 중 등판 간격이 오래된 투수들이 많았고, 15일에도 김상수가 한 타자 정도 상대하기로 미리 약속된 상황이었다”고 돌아봤다. 야수에게까지 마운드에 오를 기회가 돌아가지 않았을 뿐 충분히 고려할만 한 경기였다는 의미다.
스포츠서울

롯데 추재현이 1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과 홈경기에 투수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제공=롯데자이언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KBO리그는 야수들의 마운드행이 트랜드처럼 비치고 있다. 롯데는 지난 17일 사직 삼성전에서 역사상 최초로 세 명의 야수가 릴리에 등판해 2.1이닝을 소화하는 진기록을 만들었다. 한화 정진호는 팀이 치른 12경기 가운데 두 차례 투수로 나섰다. 일반적이지 않은 상황이지만, 약한 불펜진을 고려하면 이해할 수도 있는 장면이다. 김 감독은 “9회 한 이닝 정도는 상황에 따라 야수가 마운드에 오르는 것도 충분히 고려할만 한 상황이다. 시즌은 길고, 투수 자원은 한정돼 있기 때문에 다음 경기를 위해서는 이런 선택을 해야 할 때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야수의 마운드행을 팬들의 볼거리 측면으로 봐달라는 얘기도 했다. 김 감독은 “팬 입장에서는 응원하는 팀이 대패하고 있어 실망할 때 야수가 마운드에 오르는 모습을 보면 또다른 볼거리가 되지 않을까 싶다. 긍정적인 시각으로 바라봐야 할 것 같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우리는 투수 출신인 (김)강민이도 있고, (최)지훈이도 어깨가 강한 편”이라며 마운드에 올릴 야수 후보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스포츠서울

한화 정진호가 지난 1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두산 전에서 마운드에 올라 역투하고 있다. 제공|한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수가 마운드에 오르는 모습은 김 감독의 말처럼 새로운 볼거리이기도 하다. 메이저리그에서는 꽤 자주 볼 수 있는데다, 70㎞대 슬로 볼부터 130~140㎞까지 빠른 공을 스트라이크존에 꽂아 넣는 모습은 충분히 눈길을 끈다. 특히 70㎞까지 느린 공을 바라보는 타자들이 당황하는 표정이나 호쾌한 타격이 야수 정면으로 향하는 장면 등은 웃음을 자아내기 충분하다.

문제는 이벤트성 등판이 너무 잦으면 일상이 된다는 점이다. 아웃카운트 4개 정도는 야수에 맡길 수 있다더라도, 7회부터 야수를 마운드에 올리는 장면이 유쾌하지는 않다. 팀 마다 사정이 있고 선수 기용은 감독 권한이지만, 얕은 선수층을 대패의 피난처로 인식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
zz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