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9577 0032021041867549577 04 0401001 world 6.3.1-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716703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부통령 맡은 카친족 반군, 포·지뢰로 미얀마군 대상 공세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통합정부 '공동 대표격'…미얀마군 부대·호송 차량 잇따라 급습

연합뉴스

카친독립군(KIA)이 훈련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21.04.05 송고]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미얀마 주요 소수민족 무장반군 중 하나인 카친독립군(KIA)이 미얀마 군부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 16일 부통령을 포함해 카친족이 다수 참여한 국민통합정부(NUG)가 구성된 것과 무관하지 않은 흐름으르 보인다.

18일 현지 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북부 카친주에서 지난 16일 밤과 17일 오전에 걸쳐 카친독립군(KIA)과 미얀마 군부간 충돌이 여러 곳에서 발생했다.

16일 오후 미얀마 최북단 지역인 카친주 숨푸르밤 지역에서 KIA 부대가 미얀마군을 급습, 미얀마군 30여 명 중 최소 5명이 숨지고 일부는 부상했다고 KIA 관계자가 전했다.

KIA는 또 같은 날 저녁 옥(玉) 광산으로 유명한 카친주 파칸에서 지뢰를 이용해 미얀마군 호송대를 공격, 차 한 대가 불길에 휩싸이고 미얀마군 3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카친족 반군인 카친독립군(KIA) 병사들(자료사진)
[AFP=연합뉴스]



17일 오전에도 주도인 미치나 남동부 지역에서 KIA 병력이 군경 합동 검문소를 급습, 3명을 체포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같은 날 미치나 지역의 미얀마 공군 관사단지에도 포탄이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관사단지에서 폭발음이 두 번 들렸다는 주민의 전언이 나온 가운데, 매체는 폭발로 마을 사람 한 명이 다치고 집 한 채가 부서졌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라와디는 포 공격이 누구에 의한 것이었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지난 3월말 KIA가 중국과 국경 인근에 있는 전략 요충지인 알로붐 기지를 빼앗은 뒤로 군부와의 충돌이 이어져오고 있다.

군부는 이 기지를 탈환하기 위해 여러 차례 공습했지만, KIA가 여전히 이 기지를 점령한 상태라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그러면서 대대장을 포함해 100명 가량의 미얀마군이 지금까지 KIA와 충돌 과정에서 숨졌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지난달 소수민족 무장단체들이 군부에 대해 유혈 진압을 멈추지 않을 경우, 평화협정 논의를 중단하고 투쟁을 재개할 것이라고 경고한 뒤부터 군부는 북부 카친주와 북동부 샨주에 병력 배치를 늘려왔다.

연합뉴스

미얀마 국민통합정부(National Unity Government)
[미얀마 나우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미얀마 민주진영은 이틀 전 소수민족 무장단체 지도자들 등과 협의를 통해 국민통합정부를 구성했다.

카렌족과 카친족, 친족 등 소수민족 인사들도 요직을 맡았다.

카친주 최고 정치기구인 카친민족협의회(KNCA) 의장인 두와 라시 라가 부통령으로 임명됐다.

라시 라 부통령은 현재 군부에 의해 가택 연금된 윈 민 대통령을 대신해 소수 카렌족인 만 윈 카잉 딴 총리와 함께 국민통합정부를 이끌게 된다.

11개 부처 중 6개 부처 장관이 카친족, 카렌족 또는 친족이라고 현지 매체 이라와디는 전했다.

또 12명의 차관 중 6명이 카친족, 카렌족, 몬족, 카얀족, 카레니족 그리고 타앙족이라고 덧붙였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