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9900 0112021041867549900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19223000

원희룡, 김부겸에 "'대깨문' 비판 못하면 총리 집어 던져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머니투데이

원희룡 제주도지사 2021.04.13. /사진제공=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를 향해 여권의 정책 방향 수정, 강성 친문의 정치행태 개선 등을 요구하며 "이럴 자신도 없으면 인사청문회 전에 자리를 집어 던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 지사는 18일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김 후보자를 향해 "한때 무척이나 가까웠던 분" "전처럼 형이라고 해야 할지"라고 친근함을 표시하면서도 "형, 총리 청문회 하기 전에 요구할 것은 요구해라. 그게 안 되면 차라리 그만두는 게 나을 것 같다"고 적었다.

우선 원 지사는 "보궐선거 지고도 친문 핵심 윤호중 의원에게 민주당 의원들이 100표 넘게 줘서 원내대표로 뽑은 이 상황에서, 정책 방향 수정할 자신이 없다면 왜 총리직을 맡는지 모르겠다"며 "후보자가 국민들의 분노를 희석하는 쇼를 위한 분장 용품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또 친문 강성 지지층인 "'대깨문' 들의 분노 정치 좀 무너뜨려 달라"고 촉구했다. 원 지사는 "후보자가 한나라당 박차고 떠날 때의 그 기준이면, 지금은 '대깨문' 행태를 비판하고 민주당 박차고 떠날 때"라며 "제발 분노의 정치 좀 누그러뜨려 달라"고 밝혔다.

아울러 "대통령의 퇴임 후 걱정은 그만두자 하라"며 "검찰 수사 막는 거로 모자라 나라 시스템을 무너뜨리는 행태는 이제 그만두게 하라. 윤석열도 이제 '전 검찰총장'인데 중대범죄수사청 더 이상 추진하지 말게 하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당정 협의 잘해서 원내대표하고 이야기 많이 하라. 원구성 협상도 다시 하라고 말해 달라"면서 "그 답 못 받으면 후보자는 '내가 총리 되면 협치와 포용한다'고 어디다 이야기하지 마라"고 거듭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원 지사는 "형이 이 정부의 마지막 총리가 아닐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자꾸 든다. 대통령이 바뀌지 않을 것 같으니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변휘 기자 hynews@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