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9980 0562021041867549980 04 0401001 world 6.3.1-RELEASE 56 세계일보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719621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中서 발해 건국 추정지 나와… 동북공정으로 왜곡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마반촌 산성 유적지 ‘10대 고고학 발견’ 선정

발해 건국지보다 남쪽 위치… 고구려와 연관

발해·고구려 中 역사로 왜곡 주장 강화할 수도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발해의 건국지점 동모산의 위치로 추정되는 새로운 지역을 찾고 이 유적을 주요 고고학적 발견으로 선정했다. 중국이 고구려, 발해 등을 자신의 역사로 왜곡하는 동북 공정을 펴고 있는 가운데, 이번 발견 역시 곡해할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18일 중국 문화재당국인 국가문물국 홈페이지에 따르면 동모산으로 추정되는 지린성 옌볜 조선족자치주 투먼시 마반(마판)촌 산성 유적지가 ‘2020년 중국 10대 고고학 발견’에 포함됐다.

발굴을 진행한 지린성 문물고고연구소는 이곳이 “대조영이 무리를 거느리고 동모산에 근거해 성을 쌓고 살았다”는 발해 건국 시기의 성과 관련 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고 밝혔다.

이는 그동안 동모산이 지린성 둔화에 소재한 성산자(청산쯔) 산성으로 추정됐던 것과 다른 것이다.

마반촌 산성은 성산자 산성보다 한반도에 가까운 동남쪽에 위치하며, 2006년 중국의 전국 중점 문물보호단위로 지정된 뒤 2013년부터 작년까지 8년에 걸쳐 발굴이 이뤄졌다.

지린성 문물고고연구소는 “어느 시대에 속하는지 여전히 논쟁이 많다”면서도 “현재 증거로 봤을 때 유적에서 나온 봉황무늬 와당(기와)은 육정(류딩)산 발해 고분군의 것과 매우 유사하다”고 말했다.

특히 연구소는 “여기서 출토된 격자무늬 평기와 등은 고구려와 발해초 유물에서 모두 발견된다”면서 “연꽃무늬 와당 등은 (고구려 유적인) 환도 산성과 더 가깝다”고 평가했다.

세계일보

마반 유적지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구소는 “마반촌 산성 초기 유물의 연대는 고구려말과 발해초 사이”라면서 “다만 정확히 문화적으로 어디에 속하는지 확정하기 위해서는 고고학적 증거가 추가로 필요하다”고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국가문물국의 위탁을 받아 중국고고학회와 국가문물국 주관매체 중국문물보가 매년 선정하는 ‘중국 10대 고고학 발견’에서는, 이곳이 동하 난징성으로 확인됐다는 점을 전면에 내세워 주요 발견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동하의 역사가 10여년에 불과한 점 등을 감안하면, 발해 건국지역 추정지 근거가 나온 점이 더욱 역사적으로 의미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투먼에 있는 마반촌 산성은 당시 완전히 고구려 지역이었던 만큼, 이번 발견으로 발해가 고구려 땅에서 고구려 주민에 의해 건국됐다는 데 더욱 무게가 실리게 됐다. 그동안 중국 학계는 기존 추정지역인 성산자(청산쯔) 산성이 말갈족 요소가 강했다는 점을 들어 발해가 말갈족에 의해 세워졌다고 주장해왔다.

임상선 동북아역사재단 연구위원은 “마반촌 산성이 선정된 것은 동하보다는 발해 관련 내용 때문일 가능성이 있다”면서 “발해 관련 발견을 지나칠 수 없기 때문에 이러한 식으로 발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동모산 추정 위치가 바뀔 경우 발해사 관련 중국의 기존 논리가 흔들릴 수 있는 만큼, 중국학계의 고민이 큰 상황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중국이 그동안 고구려·발해 등 한국 고대사를 자국 역사에 편입시키려는 동북공정을 시도하고 있는 가운데 발해와 고구려의 연관성을 부정하기 어려울 경우 고구려를 중국사로 편입하려는 움직임을 더욱 강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임 연구위원은 “이번 선정을 계기로 발해 관련 유적 조사가 늘어나고, 중국이 자신의 주장을 합리적으로 보완하기 위한 고민을 시작할 가능성이 있다”고 해석했다.

베이징=이귀전 특파원 frei592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