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0077 0432021041867550077 05 0501001 sports 6.3.1-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19858000

리디아 고, LPGA 투어 3년 만에 우승…박인비 · 김세영 공동 2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골프 천재 소녀'로 불렸던 리디아 고(24세·뉴질랜드)가 부활했습니다.

리디아 고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오아후섬의 카폴레이 골프클럽(파72·6천397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에서 최종합계 28언더파 260타로 우승했습니다.

리디아 고는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만 7개를 기록하며 공동 2위 선수들을 7타 차로 따돌리고 2018년 4월 메디힐 챔피언십 이후 3년 만에 우승컵을 품에 안았습니다.

우승 상금 30만 달러(약 3억3천만 원)를 받은 리디아 고는 LPGA 투어 통산 16승째를 거뒀습니다.

리디아 고는 시즌 상금 79만 1천944달러로 이 부문 1위가 됐습니다.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7개를 몰아친 박인비(33세)가 최종 합계 21언더파 267타로 준우승했습니다.

2015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김세영과 넬리 코르다(미국)와 리오나 매과이어(아일랜드)도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습니다.

이번 대회 정상에 오른 리디아 고는 15살이던 2012년에 LPGA 투어에서 처음 우승했고, 10대 시절인 2016년까지 14승을 거둔 '골프 천재'였습니다.

2015년 2월에 처음 세계 랭킹 1위에 올랐고 그해 에비앙 챔피언십과 2016년 ANA 인스피레이션 등 메이저 대회에서도 2승을 차지했습니다.

그러나 20대 나이가 되고 나서는 좀처럼 예전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습니다.

2016년 7월 마라톤 클래식에서 14승째를 따낸 뒤 2018년 4월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우승할 때까지 1년 9개월이 걸렸습니다.

2012년부터 2016년 사이에 14승을 수확했고, 이후 2017년부터 현재까지는 이번 대회 우승을 포함해 2승입니다.

메디힐 챔피언십 우승 이후로도 3년간 우승이 없자 리디아 고에게는 '코치나 캐디를 너무 자주 바꾼다'거나 '10대 나이에 성공이 결국 독이 됐다'는 등의 비판이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7월에도 호르헤 파라다 스윙 코치와 결별했는데 파라다는 최근 4년 사이에 데이비드 레드베터, 게리 길크리스트, 테드 오, 데이비드 웰런에 이어 다섯 번째 코치였습니다.

또 이번 대회에서 리디아 고는 박성현(28세)의 전담 캐디인 데이비드 존스와 임시로 호흡을 맞췄습니다.

2010년부터 2014년까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코치였던 숀 폴리를 새 코치로 선임한 리디아 고는 이후 이번 시즌 가파른 상승세로 돌아섰습니다.

올해 5개 대회에 나와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피레이션 준우승 등 우승 1회와 준우승 2회를 기록했고, LPGA 드라이브온 챔피언십 공동 8위 등 10위 안에 네 차례 진입했습니다.

ANA 인스피레이션 최종 라운드에서는 무려 10언더파 62타를 치며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리디아 고는 지난 4일 열린 ANA 인스피레이션 마지막 날 10언더파를 친 뒤 인터뷰에서 "오늘이 부활절인데 아마 신이 내 경기를 보시면서 도와주신 것 같다"고 기뻐한 바 있습니다.

부활절에 '부활'을 예고했던 리디아 고는 자신의 24번째 생일인 24일을 약 1주일 앞두고 우승컵을 품에 안았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권종오 기자(kjo@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