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0171 1022021041867550171 05 0506002 sports 6.3.1-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20174000

[K-인터뷰] '감독 박건하'를 향한 홍명보의 존중, "동등한 위치에서 대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수원] 윤효용 기자 =울산 현대의 홍명보 감독이 과거 대표팀에서 함께 했던 박건하 감독과의 맞대결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울산은 18일 14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10라운드에서 수원과 만난다. 현재 수원은 승점 12점(3승 3무 3패)으로 8위에, 울산은 승점 20점(6승 2무 1패)으로 2위에 올라있다.

이번 맞대결은 두 팀의 첫 맞대결이다. 경기 전 만난 홍명보 감독은 "수원은 굉장히 빠르고 조직력이 좋은 팀이다. 그런 점을 잘 막자고 주문했다. 공수 전환에 대해서 이야기를 많이 했다"며 경기 준비 과정을 설명했다.

깊은 인연이 있는 두 감독의 맞대결이다. 홍명보 감독은 2012년 런던 올림픽 동메달부터 박건하 감독과 함께 해왔다. 당시에는 박 감독이 코치로서 홍 감독을 보좌했다. 이에 대해 홍명보 감독은 "옛날 일이다. 수원과 울산의 감독으로 동등한 위치에서 만났다. 감독으로서 첫 대결이다. 감독님도 많은 준비를 했을 거라고 본다. 오늘 좋은 결과를 가지고 가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하 홍명보 감독과 일문일답

-수원 삼성 전, 어떻게 준비했나

수원은 굉장히 빠르고 조직력이 좋은 팀이다. 그런 점을 잘 막자고 주문했다. 공수 전환에 대해서 이야기를 많이 했다

-함께 동메달을 이뤄냈던 박건하 감독과 첫 맞대결이다

옛날 일이다. 수원과 울산의 감독으로 동등한 위치에서 만났다. 감독으로서 첫 대결이다. 감독님도 많은 준비를 했을 거라고 본다. 오늘 좋은 결과를 가지고 가고 싶다.

-이동준, 김인성이 벤치다. 강윤구, 김민준에 대한 평가는

강윤구가 오랜만에 출전했다. 김민준이 선발로 나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김민준은 꾸준히 선발로 나섰고, 강윤구는 오랜만에 나섰다. 경기를 보고 판단을 해볼 생각이다.

-22세 룰로 인해 김민준, 강윤구를 많이 기용한다. 22세를 기용하는 것에 대한 고민이 있다. 제 몫을 해주고 있다고 판단하는지

22세 룰이 아니었으면 경기에 출전하기 어려웠을 거다. 이 룰 때문에 어린 선수들이 나서는 거고, 육성이라는 목적이 있다. 우리 팀도 그 포지션에 선수들이 많이 있다. 22세 선수들이 밀집된 포지션이 있어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는 선수들도 있다. 그 선수들도 동기부여를 주면서 출전을 시켜야 한다. 각 팀마다 좋은 어린 선수들이 배출되고 있다. 한구 축구 미래를 위해 좋은 현상이다. 때론, 한 두 명이 나서지만 상황에 맞게 세 명, 혹은 다섯 명을 쓰든, 체력적인 안배 등 많은 부분들을 생각해 기용할 생각이다.

-강윤구에 대한 기대가 큰데, 활약은 조금 아쉽다. 어떤 조언을 해주나

어떤 조언을 해주진 않는다. 이제 막 고등학교를 졸업한 선수라 기대가 부담이 될 수 있다. 하나의 성장과정이라고 생각을 하는데, 부담을 더 주는 건 그 선수들을 위해 좋지 않은 거라고 생각한다. 성격이나 성향이 굉장히 밝은 선수다. 지금은 아니지만 내년에라도 잘 될 수 있다. 잘 성장할 수 있게 잘 도와주는 건 나뿐 아니라 우리 팀이 해야할 역할이다. 조금 더 편안하게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올라왔기 때문에 경기 스피드나, 템포 많은 부분에서 다르다. 잘 적응할 거라고 본다.

-A매치 이후 3연승이다. 어떤 점이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나

A매치 기간에 실질적으로 훈련을 잘 못했다. 14명이었기에 연습경기도 잘못했다. 성남전에 대표 선수들이 돌아왔고, 그러다보니 숫자가 적응 상황에서 열심히 하는 선수들이 있다. 대표팀 다녀온 선수들은 3명만 출전을 시켰다. 대표팀 선수들도 그렇고, 아닌 선수들도 열심히 하면 선발로 나설 수 있구나 하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경쟁심이 팀에 도움이 됐다. 수원FC를 상대로 10명으로 50분 이상 경기했다. 작년에는 수적 열세에서 1무 3패를 거뒀다. 이번에는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결과를 냈다는 것은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 극복할 수 있는 힘이 있다고 느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