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0189 0562021041867550189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56 세계일보 35092596 false true false false 1618720520000

이슈 세월호 인양 그 후는

“세월호 왜 추모해야 하나” 채팅방 논란…‘처벌 요구’ 靑 청원도 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모욕 채팅방’ 항의 취지로 ‘세월호 크루 없애기’ 등 오픈채팅방도 다수 개설돼

세계일보

세월호 희생자와 유족을 모욕하는 오픈채팅방 ‘세월호 크루’ 화면(오른쪽)과 이에 항의하는 취지로 만들어진 오픈채팅방 화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에 세월호 희생자와 유족을 모욕하는 익명 채팅방이 개설돼 논란이 되고 있다.

18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 ‘세월호를 추모하지 않는다’라는 사진을 내건 ‘세월호 크루’라는 방이 개설됐다.

익명의 방 개설자는 세월호 참사를 조롱하는 내용의 공지 글을 작성하고, ‘세월호를 내가 왜 추모해야 하느냐’는 글귀가 적힌 사진을 올렸다. 이 채팅방은 ‘익명’으로 채팅에 참여할 수 있다.

네티즌들은 “세월호 사건은 장난이 아니다”, “생각이 있느냐” 등 메시지로 세월호 희생자들을 조롱하는 대화 참여자를 질타하거나,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의 명단을 올리며 추모하고 있다. 카카오톡에는 ‘세월호 크루’라는 이름을 단 채팅방이 여러 개 개설됐으나, 네티즌들의 항의 글이 이어지면서 제대로 된 대화는 이뤄지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채팅방에 분노해 ‘세월호 크루라는 방을 만든 사람들을 처벌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오는 등 논란은 이어지고 있다. 아울러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목록에는 이 채팅방에 항의하는 취지로 만든 ‘세월호 크루 없애기’ ‘세월호 크루 퇴치방’ 등 이름을 내건 새로운 오픈 카톡방들도 다수 생겨나고 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