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0198 0772021041867550198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20538000 popular

'집으로' 김을분 할머니 별세, 향년 95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을분 할머니, 노환으로 별세
영화 '집으로' 주연, 400만 관객 동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영화 '집으로' 스틸컷./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집으로'에서 배우 유승호와 호흡을 맞췄던 김을분 할머니가 별세했다. 향년 95세.

18일 유가족에 따르면 김을분 할머니는 17일 오전 노환으로 별세했다. 할머니는 그동안 서울에 있는 가족들의 집에서 생활하다 눈을 감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을분 할머니는 2002년 4월 개봉한 '집으로'에서 도시에서 온 철없는 손자(유승호 분)를 보살피는 할머니 역할로 당시 역대 최고령 대종상영화제 신인여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연기 경험이 전무했던 김을분 할머니는 말도 못하고 글도 못 읽는 외할머니로 분해 실감나는 연기를 선보이면서 많은 관객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당시 '집으로'는 누적관객수 400만 명을 돌파했고, 아역배우 유승호도 이 영화를 통해 국민손자에 등극하는 등 큰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김을분 할머니를 향한 관심이 커지자, 영화 촬영지이자 할머니의 고향인 충북 영동을 떠나 서울로 거처를 옮기기도 했다.
텐아시아

영화 '집으로' 스틸컷./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가족은 “(할머니가) 영화 ‘집으로’를 늘 추억하셨다. 너무 행복한 기억으로 안고 지내시다가 가셨다”며 “‘집으로’를 찍은 이후 (고인은) 서울의 가족 집에서 지내셨다. 그간 행복하고 평안하게 잘 지내시다가 떠나셨다”고 전했다.

김을분 할머니의 빈소는 강동성심병원 장례식장 21호에 마련됐다. ‘집으로’를 연출한 이정향 감독과 관계자들은 비보를 접한 뒤 오늘(18일) 빈소를 찾을 예정이다. 발인은 19일 오전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