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0557 0432021041867550557 04 0401001 world 6.3.1-RELEASE 43 SBS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721800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일본의 중국 정책 루비콘강 건넜다…中, 보복 조치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일 공동성명에 약 52년 만에 타이완 문제를 명시해 중국이 반발하는 가운데 중일 관계에 상당한 파장이 생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전문가들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조를 맞춰 중국에 명확한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평가하면서도 이번 성명의 후유증이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다케우치 유키오 전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일본이 이번에 중국에 대한 인식을 명확하게 표명한 것이고 "일본·미국이 일치된 메시지를 발신할 수 있었다"고 의미를 부여하면서도 후폭풍을 우려했습니다.

그는 "스가 요시히데 총리에게 각오가 있었는지는 불명확하지만 이번에 중국에 대한 의사 표명은 '루비콘강을 건넜다'고 할 수 있다. 앞으로 중국의 '보복 조치'도 생각할 수 있다"는 의견을 아사히신문에 밝혔습니다.

중국 측 학자는 상당히 강한 어조로 경고했습니다.

구이융타오 중국 베이징대 국제관계학 부교수는 "타이완은 중국에 있어서 특히 중요한 '핵심적 이익'이다. 미일 정상 공동성명에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명기한 것은 중국 입장에서는 내정간섭"이라고 논평했습니다.

그는 "최근 수년 우호를 향하던 중국의 대일 정책이 전환할지 어떨지 갈림길에 접어들 것"이라며 "중국과 미국 사이에 대만 문제가 격화하는 경우 최전선에 서는 것은 일본이다. 일본이 미국에 가까이 가면 갈수록 안전보장의 위험을 안게 된다는 딜레마를 일본 자신이 더 인식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무라타 고지 도시샤대 교수는 공동성명에 대만해협이 명기된 것은 "미국의 대중 정책이 반세기 만에 전환"한 것이라며 중국에 우려를 표명하고 국제 질서의 존중을 요구하는 등 "명확한 메시지가 된 것"이라고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말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중국 측이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주변에서 위협적인 행동에 나설지 모른다"며 중국의 반발로 인해 일본이 부담을 안게 될 가능성도 있다고 관측했습니다.

안보는 미국에 의존하고 있지만, 경제적으로는 중국과 긴밀하게 얽혀 있는 일본이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경제적 난제에 직면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이와시타 마리 다이와증권 수석시장이코노미스트는 "타이완 해협의 평화와 안정 문제는 중국의 대응에 따라서는 일본 경제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만약 중국이 일본으로부터의 수입을 규제하는 등 조치를 하면 반도체 제조 장비나 자동차 부품 등 수출 비중이 큰 품목의 공급망에 영향이 생긴다"며 미국 중국 양국 모두와 경제적으로 좋은 관계를 맺어왔던 일본이 어려운 선택을 해야 하는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일본은 대중국 수출과 수입 모두 전체 교역량의 20%를 넘으며 중국이 일본의 최대 무역 상대국이라서 미중 대립이 격화하면서 경제나 공급망 탈 중국화를 추진하는 경우 일본 경제가 상당한 속박을 받을 것이라고 아사히신문은 보도했습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