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0760 0242021041867550760 05 0507001 sports 6.3.1-RELEASE 24 이데일리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18722516000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첫 등판 3이닝 3실점' 김광현 "다음 등판엔 이닝이터 역할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광현.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올 시즌 첫 선발 등판에 나선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광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했지만 3이닝 동안 5피안타 4탈삼진 2사사구(1볼넷) 3실점을 기록한 뒤 9-3으로 앞선 4회초 타석 때 대타와 교체됐다.

타선이 9점이나 뽑아준 상황임에도 승리요건인 5회를 채우지 못하고 일찍 투구를 마쳐 아쉬움이 더 클 수밖에 없었다. 그래도 세인트루이스는 필라델피아를 9-4로 누르고 2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김광현은 경기 후 현지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에서 “1회를 좀 길게 던진 것이 아쉬웠다”며 “그래도 팀이 이겨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날 김광현은 투구수 68개를 기록했는데 1회에만 30개의 공을 던졌다.

김광현은 “오늘은 3이닝밖에 못 던져서 아쉽다”며 “남들보다 시즌을 늦게 시작한 만큼 빨리 몸을 만들어 정상궤도에 올라갈 수 있도록 당장 내일부터 준비해야 한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다음에는 6∼7이닝씩 던질 수 있도록 몸 관리 잘하겠다”며 “다음 등판에서는 이닝 이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포심패스트볼 최고 구속이 145㎞에 그칠 정도로 구속이 나오지 않았다, 김광현은 “밸런스적인 부분에서 점차 좋아질 것”이라며 “비디오 분석을 해서 찾아보고 있는데, 조금 더 스피드는 올라갈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김광현은 지난해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처음으로 타석에 들어서는 경험을 했다. 특히 3회초에는 타자 일순하면서 한 이닝에 타격을 두 번 하기도 했다.

안산공고 시절 에이스 겸 4번 타자로 활약한 김광현은 3회초 선두타자로 등장해 포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이어 같은 이닝에 찾아온 두 번째 타석에선 상대 3루수 송구 실책으로 1루를 밟았다.

김광현은 “(긴 공격을) 즐겼다”며 “원래 아웃인데 실책이 나온 덕분에 내가 3아웃 중 아웃을 하나만 기록해서 다행”이라며 “사실 베이스를 못밟아서 아웃인 줄 날았는데 출루한 것에 만족하고 좋은 경험이 됐다”고 말한 뒤 살짝 웃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