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5201 0372021041867555201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39404000 popular

[POP초점]이하늘, 故이현배 추모한 김창열에 분노? "속상한 마음 표현한 것일 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하늘,김창열/사진=본사DB



[헤럴드POP=천윤혜기자]그룹 DJ DOC 멤버 이하늘의 동생이자 45RPM 멤버 이현배가 세상을 떠난 가운데, 애도를 표한 김창열에게 이하늘이 분노의 메시지를 남긴 것과 관련해 오해가 없기를 당부한다는 측근의 발언이 나왔다.

지난 17일 이현배가 향년 48세의 나이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제주도 서귀포에 위치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것.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지만 정확한 사망 시점 및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오는 19일 부검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 같은 충격 소식에 동료 연예인들의 애도가 이어졌다. 특히 DJ DOC 김창열은 "R.I.P 친구야 하늘에서 더 행복하길 바라"라며 고인과 생전에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하지만 이 게시물에 이하늘은 이유 모를 분노를 쏟아냈다. 그는 "이 사진에서도 지가 중심이네"라며 욕설 섞인 말들을 댓글로 달았다. 해당 댓글은 얼마 지나지 않아 삭제됐지만 이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해당 내용이 캡처돼 퍼치기 시작했다.

이에 이하늘이 김창열에게 분노를 표출한 이유에 대한 관심이 쏟아졌다. 현재 이하늘은 동생의 비보를 듣고는 충격에 빠진 채 제주도로 급히 내려가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헤럴드경제

故 이현배/사진=Mnet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제공



이후 이하늘 측은 "이하늘이 지금 많이 힘들어한다"고 해명했다. 김창열에게 위와 같은 댓글을 남긴 것도 워낙 친한 사이였기에 속상한 마음을 표현한 것일 뿐 특별한 일이 있는 것은 아니라고. 오해가 없기를 당부한다는 뜻도 전했다.

측근에 따르면 이하늘은 동생을 잃은 마음에 심신이 미약해진 상태에서 김창열에게 슬픈 마음을 표현한 것일 뿐이었다. 그만큼 이에 대한 확대 해석은 자제되어야 할 터. 이현배의 갑작스러운 사망부터, 동생을 잃은 형의 아픔까지 안타까운 상황들이 이어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