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5450 0252021041867555450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42028000

김웅, 고민정 현수막 올리고 “4400만명 백신 어딨나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이 18일 코로나 백신 수급 불안과 관련해 “물량 확보는 용두사미 쇼”라고 했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모더나 최고경영자(CEO)와의 화상 통화로 국민을 안심시켰다. 그것이 쇼였나 의심하는 사람마저 생겼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말 스테판 반셀 모더나 CEO와 통화했고, 이후 모더나 공급 시기를 2분기로 앞당겼다. 그러나 4000만명 분으로 늘려 계약한 모더나 백신의 초도 물량이 정확히 어느 정도인지, 도착 시점은 언제인지 정해진 게 없다는 것이다.

배 대변인은 “백신 접종률은 3%가 안 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하위 수준”이라며 “정부는 도대체 뭘 하고 있느냐”고 말했다.

같은 당 박대출 의원은 소셜미디어(SNS)에서 “화상 통화 쇼를 벌이더니 감감무소식이다. 용두사미 쇼”라며 “‘백신 거지' 된 것도 분한데, 희망고문까지 한다”고 했다.

김웅 의원은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과거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광진을에 ‘코로나19 백신 4400만명 접종 물량 확보!’라고 내건 현수막을 공유하며 “이 물량은 어디에 있습니까? 민주당이 또 민주당 한 것입니까”라고 적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접촉해 물량을 확보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박대출 의원은 “문 대통령은 그 잘하던 화상 통화를 왜 바이든 대통령과는 안 하느냐”며 한미 정상 간 핫라인을 가동해 남은 백신을 나눠달라고 요청하고, 특사 파견도 검토하라고 했다.

김근식 전 비전전략실장은 “대통령이 직접 바이든을 만나 외교 담판을 통해 백신을 구해야 한다”며 “상상할 수 있는 창의적 수단까지 총동원하라”고 말했다.

[남지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