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5906 0962021041867555906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96 스포츠서울 59742044 false true false false 1618746972000 related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서예지 폭로5연타#이현배 사망#강소라 득녀#707박수민 하차[스타업앤다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안은재기자]지난주에도 서예지 관련 이슈로 연예계가 뜨거웠다. 그 외에도 이하늘의 친동생 이현배의 사망, 강소라의 득녀 소식, ‘강철부대’ 707 특임단 박수민 하차 등 각종 이슈들로 떠들썩했다.

#45RPM 멤버이자 DJ DOC 이하늘 친동생 이현배 제주도서 사망, 유족들 부검 결정

DJ DOC 이하늘의 친동생이자 힙합그룹 45RPM의 멤버인 故 이현배 씨가 17일 제주도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향년 48세. 동생의 갑작스러운 비보를 접한 이하늘은 정재용과 함께 급히 제주도로 향했고 오열했다. 유족들은 보다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결정했다. 故 이현배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가요계에는 애도 물결이 일었다. 다이나믹듀오 개코·최자를 비롯해 가수 이승환, 현진영, DJ DOC 김창열 등은 SNS를 통해 “명복을 빕니다”라고 슬픔을 표했다. 한편 고인은 2005년 3인조 힙합그룹 45RPM으로 데뷔해 영화 ‘품행제로’OST ‘즐거운 생활’, ‘리기동’, ‘살짝쿵’, ‘오래된 친구’ 등 히트곡을 남겼다.

#강소라, 득녀 “산모.아이 모두 건강”
배우 강소라가 지난 15일 득녀했다. 소속사 측은 “강소라가 오늘(15일) 딸을 출산했다”면서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상태다”라고 밝혔다. 강소라는 지난해 8월 8살 연상의 한의사와 결혼했다. 당시 자필 편지를 통해 “갑작스러운 소식에 많이 놀라셨을 텐데 앞으로의 인생을 함께하고 싶은 좋은 사람을 만나게 돼서 이렇게 글로 좋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됐다”고 심정을 털어놨다. 한편 강소라는 2009년 영화 ‘4교시 추리영역’으로 데뷔했으며 드라마 ‘드림하이2(2012)’, ‘못난이주의도(2013)’, ‘미생(2014)’,‘맨도롱 또똣(2015)’과 영화 ‘써니(2011)’ 등에 출연했다.

#‘김정현 조종설’ 서예지, 학폭·학력위조·인성·전 연인 유노윤호 관련 연이은 폭로
김정현 조종설로 구설에 오른 서예지가 학력 위조, 인성, 유노윤호 관련 일화 등으로 연이은 폭로에 휩싸였다. 서지혜와 열애설을 부인한 김정현 때문에 애꿎은 과거 카톡 내용이 공개되며 김정현과 교제 당시 서예지가 그를 조종했다는 구설에 올랐다. 뿐만 아니라 과거 학교 폭력의 가해자이며 스페인 소재 한 대학을 다녔다고 밝혔지만 이 또한 거짓이라는 폭로가 나왔다. 이에 소속사 측은 “합격 통지를 받아 입학을 준비한 사실이 있으나 한국 활동을 시작함에 따라 대학을 다니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또 함께 일하는 스태프들에게 갑질을 했으며 과거 교제했던 유노윤호를 상대로 가스라이팅을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서예지를 둘러싼 연이은 폭로에 차기작 OCN ‘아일랜드’ 출연이 불투명해졌으며 수십억 원에 달하는 광고계 위약금을 걱정하게 됐다.

#화제의 ‘강철부대’, 707 박수민 중사 갑작스런 하차
최근 리얼 군대 예능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강철부대’에서 707부대 박수민 중사가 갑작스럽게 하차했다. 13일 강철부대 측은 “개인적인 이유로 707 특임단 박수민 중사가 하차한다”면서 “박수민 씨 출연 분량을 편집했으며 이후 촬영은 다른 707 출신 예비역 대원을 투입해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 중사가 과거 음란물을 유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박 중사는 자신의 SNS에 “말을 못해서 가만히 있는 게 아니고 대응할 가치가 없어서 가만히 있는 겁니다”라고 부인했다. 하지만 17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 ‘특수부대 출신 예능 출연자 A중사의 특수한 사생활’이라며 박 중사의 성 관련 의혹을 조명해 그의 하차 이유에 관심이 모아졌다.

안은재기자 eunjae@sportsseoul.com
사진|스포츠서울DB·개코SNS·플럼에이앤씨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