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6117 0012021041867556117 05 0509001 sports 6.3.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49961000

신들린 어프로치샷…3년 만에 ‘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리디아 고, LPGA 롯데 챔피언십 우승 ‘16번째 정상’

[경향신문]



경향신문

기쁨의 훌라춤 리디아 고(오른쪽)가 18일 롯데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훌라 댄스를 추고 있다. 하와이 |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 날 여유있게 버디만 7개
‘최연소 기록들’ 옛 부담감 떨쳐내
공동 2위 ‘박인비·김세영’ 나란히

‘천재 소녀’ 리디아 고(24·뉴질랜드)가 하와이에서 화려하게 부활했다.

리디아 고는 18일 미국 하와이주 오아후섬의 카폴레이 골프클럽(파72·6397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 7언더파 65타를 쳤다. 합계 28언더파 260타가 된 리디아 고는 공동 2위 박인비와 김세영, 넬리 코르다 등을 7타 차로 물리치고 통산 16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30만달러(약 3억3000만원).

리디아 고가 LPGA 투어에서 우승한 것은 2018년 4월 메디힐 챔피언십 이후 1084일 만이다. 그사이 61개 대회에서 우승이 없었다. 2012년 캐나다 오픈에서 역대 최연소 LPGA 투어 우승, 2015년 18세 때 남녀 통틀어 최연소 세계랭킹 1위 등 숱한 최연소 기록을 세우며 LPGA 투어를 지배했던 천재 소녀가 감당하기 어려운 시간들이 이어졌다. 지난해 8월 마라톤 클래식에선 마지막 라운드 다섯 홀을 남긴 상황에서 4타 차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무너지기도 했다.

리디아 고는 “내 자신을 의심하지 않았다면 그것은 거짓말일 것”이라고 말했다. “코치를 너무 자주 바꾼다”는 비판도 받았다. 리디아 고는 최근 4년 사이에 5명의 코치를 교체했다. 지난해 중반부터 숀 폴리와 호흡을 맞춘 이후 리디아 고는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올 들어 게인브리지 LPGA 공동 2위에 이어 이달 초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 마지막 라운드에서 10언더파를 몰아치는 놀라운 경기력을 선보이더니 기어코 이번 대회에서 3년 만에 우승 갈증을 풀었다.

리디아 고는 “마라톤 클래식 전날 밤엔 잠을 못 잤지만 어젯밤에는 잘 잤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내 자신에게 말했어요. ‘내 운명은 잘 결정됐어. 오늘은 그냥 내가 할 수 있는 최고의 골프를 치자’고. 저는 잘 버텨냈어요.”

리디아 고는 “잘 버텨냈다”고 말했지만 사실은 무섭게 쳤다. 최근 5개 라운드에서 38언더파로 스크린 골프를 치듯 버디를 잡아냈다. 원동력은 정교한 아이언샷이다. 100야드 안쪽의 어프로치샷은 거의 2m 안쪽에 붙인다. 이날 잡은 버디 7개가 모두 2m 안쪽의 것이었다. 위기에도 쉽게 무너지지 않는다. 파4 3번홀에서 버디를 잡은 리디아 고는 파4 4번홀에서 어프로치샷이 짧아 그린 앞 프린지에 떨어져 1타를 잃을 위기에 처했다. 3m가 넘는 거리였지만 리디아 고의 파 퍼트는 그림처럼 홀로 빨려들어갔다. 경기 내내 여유가 넘치는 웃음을 잃지 않은 리디아 고는 9번홀부터 12번홀까지 4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2위와의 간격을 7타 차로 벌려 승부를 결정지었다.

리디아 고는 시즌 상금 79만1944달러로 상금 선두로 나섰다. 도쿄 올림픽이 예정대로 열릴 경우 한국을 위협할 가장 무서운 적수가 될 전망이다.

2015년 이 대회에서 LPGA 투어 역사에 남을 명승부를 연출했던 김세영과 박인비는 나란히 21언더파 267타로 공동 2위에 올랐다. 김세영은 이날 이글 1개, 버디 5개로 7타를 줄였고, 박인비는 이글 1개, 버디 7개로 9언더파를 쳤다.

류형열 선임기자 rhy@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나의 탄소발자국은 얼마?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