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6488 0912021041967556488 03 0301001 economy 6.3.1-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58003000

750만 개 팔린 '손연재 의자' 커블체어 논란…'자세 교정' vs '속았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손연재 의자'로 유명한 에이블루의 '커블체어'의 인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일부 구매자들은 불필요한 소비를 했다며 후회하고 있다. 사진은 경기도 군포시 당정동 소재 에이블루 본사. /윤정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달 광고료 20억 원 투입 '바른 자세' 광고…구매 후 방치 후기 잇따라

[더팩트|윤정원 기자] '손연재 의자'로 알려진 자세교정의자 '커블체어'가 유명세를 치르고 있다. 사용이 만족스럽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구매하고 일주일도 안 돼 불편해 방구석에 방치했다는 이야기도 다수다. 커블체어가 디스크를 도리어 악화시킨다는 견해까지 있다. 많이 팔리는 만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마케팅에 현혹돼 잘못된 소비를 했다는 후회의 글도 꾸준하게 올라오는 추세다.

◆ 지난해 매출액 1100억 원…손연재 효과 '톡톡'

굴곡을 뜻하는 '커브(Curve)'와 '할 수 있다(Able)'를 조합한 의자 '커블체어'는 최근 마케팅 성공 사례의 대명사로 꼽히고 있다. 커블체어가 입소문을 타기 시작한 데는 '2+1' 전략이 한몫했기 때문이다. 커블체어 컴피의 경우 1개 구매 시 가격은 4만 4900원이다. 2개를 구매하면 8만 9800원이나, 1개를 더 주기 때문에 1개당 2만 9933원꼴이 된다. 소비자들은 1개를 구매할 때보다 여러 개를 구매할 경우 개당 가격이 낮아지기 때문에 가격 민감도가 낮아져 저렴하다는 인식을 얻게 된다.

커블체어의 이같은 가격 구성 전략은 사무실에서 일하는 직장인들의 심리를 정확하게 파고 들었다. 직장인은 집단성이 높은 고객군으로, 구전 마케팅의 효과가 두드러질 수 있다. 소비자는 공동으로 구매할 대상을 찾기 위해 직장 동료에게 구전으로 제품의 좋은 점을 설명하게 된다. 수요 고객층이 알아서 커블체어를 홍보하는 효과다.

입소문 효과를 톡톡히 누리던 에이블루는 지난 2020년 4월 중소기업 전문 홈쇼핑채널인 홈앤쇼핑에도 발을 들이며 입지를 넓혔다. 이어 같은 해 7월 에이블루는 전 체조선수인 손연재를 광고 모델로 발탁, TV와 인터넷 광고 등을 병행하면서 브랜드 가치를 급격히 높였다.

에이블루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커블체어 광고에는 한 달에 많게는 20억 원가량이 투입된다. 적잖은 금액이지만 최근 커블체어의 인기를 고려하면 납득 가능한 수준이다. 지난 2019년 71억 원 수준이던 매출액은 지난해 1100억 원 수준으로 뛴 상태다. 2018년 5월 출시된 이후 최근까지 커블체어의 누적 판매량은 750만 개에 달한다.

더팩트

에이블루 본사에 놓여 있는 커블체어 와이드. /윤정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광고에 속았다" 국민신문고에 민원까지

하지만 상승가도를 달리는 매출 추이와 달리 일부 소비자들의 만족도는 빨간불이 켜진 상태다.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과장광고에 속았다는 토로도 늘고 있다.

"커블~커블 습관되면~ 평생 바른 자세 만들어요~ (커블!) 일하는 자리엔 커블이 있나요?"의 중독성 있는 멜로디를 자랑하는 커블체어의 TV 광고는 '앉으면 밀어주는 지렛대 원리'라는 문구와 함께 착석 자세만 잠시 설명하고 막을 내린다.

"아무 데나 그냥 앉지 말아요~ 허리 한 번 쭈욱 펴고 살아봐요~ 일 할 때도 커블 잊지 말아요~ 공부할 땐 커블 진짜 필요해요~ 커블 커블 습관 되면 평생 바른 자세 만들어요~ 지금 당신의 자리도 커블하세요"를 주로 하는 광고 또한 마찬가지다. 광고만 봤을 때는 커블체어가 일상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필수품이며, 자세 교정에 특출한 효과를 내는 듯한 뉘앙스를 풍긴다.

이에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광고에 속았다. 이쯤 되면 손연재에게 보너스 챙겨줘라", "사서 앉아보니 교정이 아니라 맨살을 플라스틱 바가지에 쑤셔 박아 고통을 주는 이상한 상품이다", "일주일 정도 꾸준히 써 봤는데 너무 불편해서 방치해뒀다가 그마저도 걸리적거려서 당근마켓에 3만 원에 팔아 버렸다"는 등의 비난이 봇물을 이룬다.

유튜브에는 커블체어가 오히려 디스크를 악화시킬 수 있다는 견해를 담은 동영상도 올라온 상태다. 한 재활의학과 의사는 커블체어는 엉덩이를 끝까지 붙여서 제대로 사용하면 바라는 커브가 나오는데 어정쩡하게, 구부정하게 사용하면 오히려 골반이 뒤로 넘어가면서 허리가 펴지고 디스크를 압박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영상은 본래 디스크가 있거나 허리가 아팠던 분들은 의자를 사용하는 데 주의가 필요하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서울역 연세공감의원 박경은 대표원장 또한 "통증이 느껴지기 전 바르게 앉기를 원하시는 분들에게는 추천해드릴 만하다. 하지만 통증이 이미 생기신 분들에게는 추천하기 힘들다. 통증을 줄여주거나 골반 틀어짐, 척추측만증 등의 자세 교정은 힘들어 보이기 때문이다. 통증이 있으신 분들에게는 효과도 없을뿐더러 오히려 병을 키우게 되는 결과를 불러올 수 있다"고 말했다.

커블체어와 관련, 공정거래위원회 국민신문고에도 민원이 들어간 상태다. 공정거래위원회 소비자안전정보과 관계자는 "민원이 들어와서 광고를 확인한 바가 있는데, 당장은 사건화해서 보기에는 이른 단계다. 광고에 치료효과가 있다거나 퍼센트(%)와 같이 계산된 표현이 있다면 팩트와 결부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근거 자료 제출을 요구할 수 있지만 현재로서는 표시광고가 문제 있다고 말하기 어려운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에이블루 관계자는 "커블체어는 치료용이 아니라 지렛대 원리로 특허 받은 기술로 만든 자세교정의자다. 바른 자세로 앉는 데는 도움이 된다는 것에 관해서는 전문가들에게 자문을 구했다. 2020년에는 연구소도 설립했고, 어느정도 자세교정에 효과가 있다는 내부 결과에 따라 제품을 양산한 것이다. 다만 디스크까지 치료한다는 건 아니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언론에 알릴 정도의 검증 보고서를 내기 위해서는 많은 분들이 사용을 해야 한다. 아직까지는 여러 의견과 인자를 종합한 신뢰적인 데이터가 나오지는 않았다. 어느정도 효과가 있다, 혹은 최악의 경우 효과가 없다라는 식의 검증 보고서가 나오기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광고 내 정보 제공 부족과 관련해서는 "광고에는 앉는 부분까지는 보여져 있는 상태인데, 콘텐츠가 부족하다고 느껴서 현재는 유튜브 등에 바르게 앉는 방법 등에 대한 설명 게시물을 올리고 있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그는 "고객 불만 사항을 매주 집계해서 보고하는데 주당 10건 미만 수준이다. 중소기업이 소비자를 100% 만족시킬 수는 없지 않나. 사람들의 체형이 각기 다르기 때문에 좀 키즈, 콤피, 와이드에 이어 더 큰 사이즈의 신제품도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3년 5월 설립된 에이블루는 스마트기기 및 디자인 제품을 개발하고 제조하는 업체다. 현재는 커블체어를 주력상품으로 하며, 전선정리용 디자인 멀티탭 '박스탭(Boxtap)'으로도 인기몰이를 한 바 있다. 에이블루의 현재 직원 수는 100명이며, 최근 공채를 진행해 20~30명가량이 추가로 입사할 예정이다.

garden@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