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6495 0242021041967556495 04 0401001 world 6.3.1-RELEASE 24 이데일리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758000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르포]관광객 넘치는 왕푸징, 맛집엔 줄서기…살아나는 中 소비시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베이징 명소 왕푸징 거리, 1년만에 다시 붐벼

中경제 핵심 소매 판매 1분기 34% 급증

외식 관련 수입도 첫 플러스 전환

올해 8% 이상 성장 전망…안심은 일러

이데일리

베이징 중심 왕푸징 거리가 1년만에 활기를 되찾았다. 2021년 4월(왼쪽)과 2020년 5월(오른쪽) 비교. 사진=신정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중국 수도 베이징의 중심 번화가 왕푸징(王府井). 올해 1월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음력 설·春節)만 하더라도 관광객을 찾아보기 어려웠던 이 거리가 다시 붐비기 시작했다. 17일 오후 찾은 왕푸징의 상점에는 마스크를 쓴 관광객들의 긴 줄이 늘어섰고, 식당가에는 손님들이 번호표를 들고 서 있었다. 작년 코로나19가 한참일 때 문을 굳게 닫았던 백화점도 활기를 되찾았다.

관광객 위 모 씨는 “지난달까지만 해도 코로나19 검사 음성 증명서를 제출해야 베이징에 올 수 있었는데 이제 그런게 없어지고 날씨도 좋아서 놀러 왔다”며 “중국 내 코로나19 상황은 많이 안정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인 밀집 지역인 왕징의 식당들도 문전성시다. 한 식당 주인은 “작년엔 문을 닫아야 하나 고민할 정도로 영업이 안됐지만 요즘엔 입소문을 듣고 찾아보는 손님들이 줄까지 서서 기다리는 통에 정신없이 바쁘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지난 4일 중국 난징시 중산릉에 많은 관광객들이 찾았다. 사진=신정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요식업계 매출 전년대비 91.6% 폭증

중국 소비시장이 빠른 속도로 회복하고 있다. 소비 회복의 바로미터인 소매판매 지표는 3월 전년대비 34.2% 급증했다. 시장 예상치인 28.0%를 크게 웃돌았을 뿐 아니라 지난 1~2월의 33.8%보다도 높아졌다. 코로나19가 습격하기 전인 2019년 3월과 비교해서도 12.9% 증가해 2년 평균 증가율은 6.3% 달했다. 1분기 기준으로는 전년보다 33.9% 늘었다.

특히 3월엔 좀처럼 되살아나지 않던 요식업계 매출이 전년대비 91.6% 폭증했다. 온라인을 위주로 회복됐던 소비가 오프라인으로도 이어지고 있다는 의미다.

여행업계도 화색을 되찾고 있다. 지난 4월3~5일 청명절(淸明節) 연휴 기간 중국내 여행객은 1억200만명(이하 연인원 기준)으로 전년 동기대비 144.6% 늘었고, 코로나19 유행 전인 2019년 대비 94.5% 수준을 회복했다. 당시 명나라 수도였던 난징(南京) 유명 관광지인 중산릉에는 관광객이 몰려 입장조차 할 수 없었고, 기차표도 일찌감치 동났다.

오는 5월 1~5일 노동절 연휴 기간 중국에서는 2억여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코로나19 이전 관광객 수를 넘어서는 규모다.

베이징에 사는 청(程) 모씨는 “노동절 기간 휴가지인 하이난 싼야로 가는 항공편이 이코노미석은 매진됐고, 비즈니스석이 1만위안(약 170만원) 넘어간다”며 “연휴때는 움직이지 않고 그 전주 휴가를 내고 다녀와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17일 왕푸징 거리가 관광객으로 붐비고 있다. 사진=신정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은 2020년 국내총생산(GDP)대비 소비지출 비중이 54.3%에 달하는 만큼 소비가 살아나면 전체적인 경제 회복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1분기 GDP는 지난해보다 18.3% 급증해 30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기저효과를 감안하더라도 나쁘지 않은 성적이다.

年 8% 성장 전망…미중갈등·눈덩이 부채가 걸림돌

올해 중국 정부는 6% 이상 성장을 목표로 내세웠지만, 주요 기관은 중국이 8%대 경제성장률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이달 펴낸 세계 경제 전망(World Economic Outlook) 보고서에서 중국이 올해 8.4%, 내년 5.6%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한계도 분명하다. 가장 큰 걸림돌은 부채다. 지난해 코로나19 속 펼친 슈퍼 경기부양책 등으로 인한 중국의 부채문제는 심각한 수준이다. 중국의 GDP 대비 재정적자 비율은 2019년 2.8%에서 지난해 3.6% 이상으로 늘었다.

중국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침체한 경기를 살리기 위해 1조위안(약 175조원) 규모의 특별 국채를 발행했다.글로벌 금융 위기가 터진 2007년 이후 13년 만이다.

특히 중국 부채 총액은 2020년 기준 GDP의 280%를 초과했다. 중국 금융 당국이 알리바바의 핀테크 계열사 앤트그룹 제재에 나선 것도 핀테크 기업들이 가계부채를 부추긴다는 인식이 한 몫을 했다.

투자업계 종사하는 리(李)모 씨는 “2018년 스타트업에 투자했던 자금이 아직 회수되지 않고 있다”며 “정부가 중소 기업들에 대한 대출 상환을 적극 유예해주고 있어 투자 상환이 늦어지는 듯 하다”고 토로했다.
이데일리

17일 중국 자금성 인근 거리가 관광객으로 가득 차 있다. 사진=신정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트 트럼프 전 대통령때부터 이어온 미중간 무역전쟁은 잠시 소강 상태지만 언제 터져도 이상하지 않은 시한폭탄이다. 특히 조 바이든 대통령은 전임인 트럼프와 달리 주변 동맹국들을 동원한 중국 봉쇄에 나서고 있어 만일 바이든 대통령 구상대로 포위망이 완성될 경우 중국 경제는 심각한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중국 주식 시장은 이같은 영향으로 올해 들어 부진한 상황이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세계 주요 86개국 주식시장의 시가총액이 올해 1분기 기준 지난해보다 4.5% 늘었는데 중국은 2.0% 오히려 줄었다.

류아이화 중국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올해 1분기 경제 회복세가 지속되면서 긍정적인 요인들이 더욱 늘어나고 있는 동시에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팬더믹이 여전하고 국제 환경이 복잡하게 얽혀있다”며 “중국 내수 경제 회복의 기반이 아직 튼튼하지 않으며 일부 서비스업, 업세기업은 여전히 비교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기업에 대한 지원 강도를 높이고, 거시정책의 연속성, 안정성, 지속가능성을 유지하면서 경제의 안정적 회복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중국 소매판매 지표. 출처=국가통계국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