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7183 0782021041967557183 08 0803001 itscience 6.3.1-RELEASE 78 이투데이 62013433 false true false false 1618776000000

이슈 6G 주도권 전쟁

‘6G 주도권’ 미일, 공동전선 구축…우리는 “2025년까지 2000억 투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ㆍ일 정상회담서 투자 계획 합의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과 일본의 발표로 글로벌 6세대(6G) 이동통신망 주도권 경쟁이 격화하고 있다. 우리 정부 역시 2025년까지 2000억 원을 투자해 6G 기술 개발에 나서는 등 통신기술 주도권 경쟁에 뛰어든 상태다.

미국과 일본은 6세대(6G) 이동통신망에서 공동 전선을 구축하기로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주 워싱턴D.C.에서 열린 미ㆍ일 정상회담에서 ‘6G’ 또는 ‘비욘드(Beyond) 5G’로 알려진 차세대 이동통신망 발전에 함께 45억 달러(약 5조265억 원)를 투자하기로 합의했다고 18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 산하 영자지 닛케이아시아가 보도했다.

백악관은 16일 양국 정상회담 후 경제와 산업 방면 합의 내용을 정리한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미국이 더 안전한 첨단 정보통신 기술인 6G의 연구개발(R&D)과 시험, 배치 등에 25억 달러, 일본은 20억 달러를 각각 투자할 계획”이라고 명시했다.

중국이 5G 방면에서 사실상 주도권을 가져갔다고 보고 그다음 세대 이동통신에서는 다시 이를 빼앗아 오겠다고 선언한 셈이다. 닛케이에 따르면 화웨이테크놀로지와 ZTE 등 중국 업체들은 전 세계 5G 기지국의 약 40%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세와 우리나라 삼성전자, 유럽의 에릭슨, 노키아를 합친 시장점유율은 90%에 달한다. 반면 미국과 일본 기업은 보이지 않는다.

미국, 일본은 또 성명에 통신에 대한 양국 협력을 ‘제3국’으로 확대한다는 내용도 명시했다. 파트너를 추가해 글로벌 6G 표준 결정에서 유리한 국면에 서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우리 정부는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6G 이동통신 개발에 착수한다. 올해 164억 원을 투입해 ‘6G 핵심기술개발사업’을 추진하고, 2025년까지 2000억 원을 쏟아부을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올해 초 6G 투자 방침을 발표했다. 초성능ㆍ초대역ㆍ초공간ㆍ초정밀ㆍ초지능 등 5대 중점분야를 선정했고, 올해는 초성능ㆍ초대역 분야 108억 원, 초공간 분야 23억 원, 초정밀ㆍ초지능 분야 33억 원 등 총 11개 세부과제에 164억 원을 지원한다.

기술 개발이 완료되는 2026년부터는 5G+ 5대 서비스에 프리(Pre)-6G 기술(상용화 전)을 적용하는 6G-업그레이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개발된 기술이 서비스로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민ㆍ관이 함께 참여하는 ‘6G R&D 전략위원회’도 꾸린다. 산업계 및 관련 전문가의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사업 전반에 대한 목표와 추진 현황, 성과를 공유ㆍ검증할 계획이다. 제1차 6G R&D 전략위원회는 이달 22일 서울 중앙우체국에서 열린다. 이날 위원회는 6G 전략의 올해 실행 계획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동통신사와 단말 제조사들도 6G 연구개발에 일찌감치 착수했다. SK텔레콤은 2019년 6월 노키아, 에릭슨과 6G 기술개발 업무협약을 맺었고 삼성전자와도 6G 기술 공동 연구 추진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KT는 2019년 서울대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6G 원천기술 개발과 표준화 기술 공동 연구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2019년 ‘차세대통신연구센터’ 설립 이후 6G 선행기술 연구에 나섰고, 지난해에는 6G 기술 백서를 공개했다. 지난달에는 국제전기통신연합 전파통신부문(ITU-R) 총회에서 6G 표준화 회의 의장단에 진출했다.

LG전자는 지난해 6G 기술 개발을 위해 한국표준과학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산학연 연합군을 만들었다. 산학연 연합은 6G 원천기술 개발부터 기술 검증까지 6G 연구개발 프로세스를 구축한다.

[이투데이/배준호 기자(baejh94@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