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7341 0102021041967557341 04 0401001 world 6.3.1-RELEASE 10 서울신문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766050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美에 따로 입양된 쌍둥이, 서른여섯 생일에 극적 상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미국으로 입양된 쌍둥이의 36년만의 극적 상봉. 2021.4.18.ABC뉴스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 태어나 서로 다른 미국 가정으로 입양돼 헤어졌던 일란성 쌍둥이가 36번째 생일에 극적으로 상봉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ABC방송 아침 프로그램 ‘굿모닝 아메리카’에 따르면 미국 내 서로 다른 유대인 가정으로 입양 갔던 한국계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36년 만에 영화처럼 재회했다. 사연의 주인공인 에밀리 부슈널(왼쪽·36)과 몰리 시너트(오른쪽·36)는 생후 3개월 만에 필라델피아와 플로리다에 거주하는 유대인 가정에 각각 입양됐다. 두 사람은 1985년 3월 29일 한국에서 태어나 3개월 만에 미국으로 건너가 서로의 존재조차 모르고, 영향을 전혀 주고받지 못했다. 하지만 쌍둥이 자매는 졸업 파티에서 비슷한 드레스를 입고 비슷한 포즈로 사진을 찍는 등 ‘판박이’로 인생을 살아온 것으로 밝혀져 본인과 주변을 놀라게 했다.
서울신문

미국으로 입양된 쌍둥이의 36년만의 극적 상봉. 2021.4.18.ABC뉴스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로의 존재조차 알지 못했던 두 사람이 극적으로 만날 수 있었던 것은 부슈널의 딸인 이사벨(11)이 받은 유전자 검사 덕분이다. 비슷한 시기 시너트도 가족력을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 검사를 받았다. 검사를 진행한 병원 측은 보관돼 있던 이사벨의 유전자가 시너트의 유전자와 49.96% 일치한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당신의 딸일 수도 있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시너트에게 전했다. 아기를 낳은 적이 없던 시너트는 자신과 DNA가 49.96% 일치한다는 이사벨과 만난 뒤 직감적으로 자신의 자매가 있다는 것을 확신했다고 말했다. 우연찮은 DNA 검사를 통해 쌍둥이임을 확인한 시너트와 부슈널은 곧장 문자로 연락을 주고받았다. 영상 채팅을 하면서 처음 만나는 날을 생일날로 정하고 지난달 29일 드디어 상봉했다.

부슈널과 시너트는 36년 만에 만나 “마치 거울을 보는 것과 같다”며 뛸 듯이 기뻐했다. 부슈널은 “내 마음속 구멍이 갑자기 메워진 것 같았다”며 “난 나를 사랑해 주는 가족이 있고, 멋지게 잘 살았지만 늘 무언가 단절된 느낌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시너트는 “제 삶이 변했다”며 “눈물이 멈추지 않았다”고 울먹였다. 두 사람은 이른 시일 내 한국을 방문해 입양 경위 등에 대해 알아볼 계획이라고 ABC방송은 전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