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74239 0112021041967574239 08 0803001 itscience 6.3.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812861000

'월 8만원' KT 10기가 인터넷 속도 100메가?…대체 무슨 일이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IT유튜버 잇섭, KT 10기가 인터넷 속도 저하 문제 제기

"하루 제한 1000GB 못 미쳐도 잦은 속도 저하" 논란

KT "당사자 직접 만나 기술적 이슈 등 설명하겠다"]

머니투데이

IT 유튜버 '잇섭' 영상 중 한 장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가 인터넷보다 최대 100배 빠른 것으로 알려진 KT의 '10기가 인터넷' 서비스에서 소비자가 알아차리지 못하는 사이 잦은 속도 저하가 일어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월 8만원 수준의 비싼 요금에 맞는 인터넷 품질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구독자 169만명의 IT 유튜버 잇섭은 지난 17일 '우리나라에서 가장 비싼 10기가 요금을 냈는데 사실 100MB였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인터넷 속도 측정해보니…고작 100메가?"

그는 영상에서 "며칠 전 스튜디오에 새로운 공유기를 설치하는 김에 인터넷 속도 측정을 해보니 10기가가 아닌 100메가로 서비스되고 있다는 것을 아주 우연하게 발견했다"며 "처음에는 '뭔가 잘못된게 있겠지' 하고 모뎀을 껐다 켜고, 공유기를 빼보고 다이렉트로 물려도 보고 다양하게 테스트를 했지만 100메가로 제한이 걸려 있었다"고 했다.

잇섭이 이용하고 있는 '10GiGA 인터넷 최대 10G' 상품은 월 이용료가 8만8000원에 달한다. 인터넷 작업을 하던 중 속도가 느리다 싶어 확인해보니 실제 속도가 100메가였고, 이런 일이 처음이 아닌 두 번째라는 것이 잇섭의 주장이다. 그는 "최근 일주일 전부터 유튜브에 영상을업로드할 때 평소와는 다르게 업로드 시간이 매우 오래 걸렸고, 게임을 다운받는데 3~4시간 뜨길래 최근 해외망 상태가 별로 좋지 않구나 생각했는 배신감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잇섭은 고객센터에 문의를 한 결과, "원격으로 초기화를 했으니 속도가 곧 잘 나올 거다"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했다. 그러고 나서 30분 후 다시 측정을 한 후에야 10기가 속도가 나왔다는 것이다. 잇섭은 "원격으로 해결이 되는 것이면 내가 갖고 있는 장비 문제는 아니다"라며 "KT쪽의 문제인데 도저히 납득히 가지 않았다"고 했다.


하루 사용량 너무 많으면 속도 제한 걸린다?

머니투데이

KT 인터넷 요금제별 1일 제한 기준. /사진=KT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왜 이런 일이 발생한 것일까. 일각에선 QoS(인터넷 속도 제어)를 원인으로 지목한다.

QoS는 인터넷 이용자가 하루에 과도하게 데이터를 쓰면 자동으로 속도 제한이 최대 100Mbps로 걸리는 서비스 정책이다. 누군가 트래픽을 지나치게 많이 쓰거나, 상업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는 의심이 들면 동시 접속하는 다른 이용자가 영향을 받기 때문에 통신사들은 속도를 제한한다.

요금제별로 속도제한이 걸리는 데이터 기준량은 다르다. 잇섭이 쓰고 있다고 밝힌 '10GiGA 인터넷 최대 10G' 해당 상품의 경우 약관을 보면 하루 기준 1000GB다. 일일 사용량이 1000GB를 넘지 않으면 속도제한에 걸리지 않아야 한다는 뜻이다.

잇섭은 자신의 하루 사용량이 200~300GB 이상을 넘지 않았는데도 100Mbps로 속도 저하가 발생했다고 주장한다. KT는 "현재 기술적으로 원인을 파악하고 분석하고 있다"고 답했다.

업계 관계자는 "가정용 상품이 전용회선은 아니기 때문에 각 요금제의 기준에 맞게 속도제한이 있을 수밖에 없다"면서도 "다만 KT가 약관상으로는 1000GB를 적어놨지만 자동 컨트롤은 2~300기가만 써도 속도를 떨어뜨리도록 설정해 놓은 것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 역시 "중간에 가입자 정보가 손상이 생기지 않았다면 가능하지 않은 일"이라고 했다.

KT는 2018년 9월 "10기가 인터넷 시대를 열겠다"며 이 상품을 상용화했다. 기존 메가인터넷보다 100배 빠른 인터넷을 각 가정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히겠다고 했다. SK브로드밴드와 LG유플러스도 10기가 인터넷 상품들을 속속 출시했다. 다만 일반 가정에서 쓰기에는 대용량의 고가 인터넷 요금제여서 3사를 모두 합쳐도 가입자가 수백명대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초기대응 논란 키워…KT "잇섭 만나 직접 설명"

머니투데이

= 박현진 KT 유무선사업본부장이 3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10기가 인터넷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KT는 11월 1일부터 서울 및 6대 광역시를 비롯해 전국 주요 도시에서 국내최초로 속도 10Gbps를 제공하는10기가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2018.10.31/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의 초기 대응이 누리꾼들의 화를 더 돋우고 사태를 악화시켰다는 말도 나온다. 잇섭은 "인터넷 속도 저하 문제를 제기하자 KT 고객센터에선 '앞으로도 속도 저하를 먼저 체크할 수는 없다. 소비자가 매일 속도 측정을 해서 느려지면 전화를 달라'는 식의 대응을 했다"고 주장했다.

같은 문제가 앞으로 발생해도 소비자가 알려줘야 대처가 가능하다는 얘기다. 잇섭은 "전자기기를 좋아해 여러 번 테스트를 하면서 (문제점을) 빠르게 발견했지만, 일반 소비자는 속도를 측정할 일이 거의 없기 때문에 대부분 속도가 낮아졌다는 것도 모르고 그냥 '호갱'이 되면서 쓸 확률이 굉장히 크다"고 했다.

그러면서 "KT에선 '전혀 문제가 없다', '우리는 정상적으로 10기가 신호를 쏴줬다'는 식의 답변만 받을 수 있었다"며 "직접 정리한 증거를 보여주기 전까지는 요금 감액 요청을 받기가 어려웠다. 원격으로 1~2분 내에 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면 KT에서 먼저 이상을 감지하고 소비자가 인지하기 전에 고쳐줘야 하는 것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잇섭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댓글로 한 대행사로부터 영상 삭제 요청을 받았다고도 했다. 그는 "영상을 올린 후 대행사에서 연락이 왔다. 영상을 왜 내려야 하는지 이유를 묻자, KT 내부에서 영상 때문에 난리가 났다는 이유였다"며 "납득할 만한 이유가 나오기 전까지 영상이 내려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KT가 인터넷 속도 문제에 대한 해명을 내놓기 전에 자사 유튜브와 블로그 등에 게시했던 '100만 유튜버 ITSub잇섭 10GiGA 인터넷 이야기'라는 잇섭의 인터뷰 영상을 비공개 처리한 것을 두고도 뒷말이 나왔다. 잇섭의 사연이 담긴 동영상은 조회수 100만 이상을 기록 중이다. KT 관계자는 "당사자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이해를 구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기술적 이슈를 파악해 오늘 오후 잇섭과 만나 인터넷 속도 저하 문제의 원인 등을 직접 설명한 후 입장을 내겠다"고 했다.

김수현 기자 theksh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