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83673 0042021041967583673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8840676000

[나이트포커스] 국민의힘 원내사령탑 '4파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진행 : 이광연 앵커
■ 출연 : 최진봉 / 성공회대 교수, 이종근 / 시사평론가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다음은 끝으로 국민의힘 얘기로 넘어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이르면 26일, 아마 22일쯤에 날짜를 정한다고 하는데 26일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원내대표 선출 날짜를 확정한 뒤에 다음 주에 원내 사령탑 맞이할 예정인데 어떻습니까? 어떻게 예상하세요? 일단은 4파전인데.

[이종근]
그렇습니다. 권성동, 김기현, 김태흠, 유의동 4파전입니다. 일단 유의동 의원이 선수라든지 연배라든지 이런 부분에서 조금 약하다라는 평이고 또 여기에 김기현 의원이나 혹은 권성동 의원이 4선이기 때문에 앞서고 있지 않느냐, 이런 얘기가 있습니다.

하지만 원내대표 선거야말로 사실은 반장 선거 같은 거거든요. 이게 이념이나 이런 것도 중요하지만 의원들 간에 소통을 그만큼 잘해 왔느냐. 대의원이나 당원이 뽑는 게 아니라 그야말로 원내 의원들끼리만 투표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언론에서 아무리 이 사람들은 어떤 정파고 이렇게 표현하더라도 늘 의외의 결과가 나온 게 당 대표 선거보다 원내대표 선거예요. 그래서 권성동 의원이나 혹은 김기현 의원, 김태흠 의원. 성격들이 다 다르고 지역도 약간씩 다 다릅니다. 그래서 상당히 아직은 확실하게 어느 의원이 더 앞서고 있다 표현하기는 아직은 애매합니다.

[최진봉]
저도 비슷하게 생각해요. 지금 상황에서 물론 죄송한데 어쨌든 유의동 의원만 약간 좀 지지를 조금지 않겠나 하는,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이것도 개인적인 생각이고 나머지 세 분 같은 경우에는 아직은 구체적으로 어느 분이 앞서가고 있다 이렇게 얘기하기는 어려운 것 같고요.

대략적인 분석은 그렇게 하시더라고요. 이것도 언론의 분석인데 김기현 의원하고 김태흠 의원이 앞서가는 게 아닌가 이런 분석이 있는데 권성동 의원도 충분히 저는 뒷심을 발휘해서 원내대표 선출 과정에서 경쟁을 할 수 있는 상황이 될 거라고 봐요. 그야말로 이것은 국회의원들만 투표를 하는 거잖아요. 그러다 보니까 여러 가지 관계라든지 이런 부분들이 작용할 수 있기 때문에 지금 현재로 점치기는 좀 어려운 상황인 것 같고 조금 더 시간을 지켜봐야 될 것 같습니다.

[앵커]
이번에 영선을 통해서 뽑히게 된 원내대표가 원내 협상이라는 한 축이 있고 또 전당대회 준비라는 측면이 있기 때문에 어떤 인물이 될지 지켜봐야 되겠습니다마는 당 대표 적합도 여론조사 결과도 있습니다. 주호영 권한대행이죠. 16.6%. 또 김웅 의원이 11.3% 이렇게 나오고 있는데 어떻습니까? 초선인 김웅 의원이 일단 결과만 놓고 봤을 때는 여론조사 결과입니다마는 뒤쫓고 있는 모양새거든요.

[이종근]
이 부분도 사실은 봐야 됩니다. 지금 일부 언론에서는 초선 의원들이 54명이잖아요. 101명 중에 54명이 전부 다 지지를 하면 그 누구도 당 대표로 밀 수가 있어요. 그런데 초선 의원들이 하나의 정파는 아니거든요. 각각의 생각도 다르고 하기 때문에 초선 의원들이 전부 다 예를 들어서 김웅 의원이 초선이기 때문에 다 지지를 한다 이러지는 않을 것 같고요. 지금 적합도 조사, 누구한테 했죠? 당원들이나 대의원이 아니라 국민에게 물어본 것 아닙니까?

그런데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전당대회의 룰이 다릅니다. 이쪽은 70%, 그러니까 국민의힘 쪽은 70%를 대의원과 당원들이 투표하게 돼 있어요. 그래서 국민 여론조사가 저렇게 나오더라도 당원과 대의원의 지지가 어떻게 되느냐, 이게 더 지금 핵심이거든요. 좀 더 지켜봐야 되지 않을까요?

[앵커]
여론조사 결과는 30%만 반영되기 때문에.

[최진봉]
저는 물론 지켜봐야 된다고 말씀하셨지만 국민들은 그렇게 원할 거예요. 초선이 하면 어떻냐, 대표를. 그러나 개인적으로 예상해보건대 어렵지 않겠나 하는 개인적인 생각은 있습니다. 이상적으로 생각하면 초선이나 이런 분들이 새로운 인물이 나와서 대표를 맡는 것이 좋은 반응을 일으킬 수 있고 긍정적으로 평가받을 수 있지만 실제 결과로 나오게 되면 아무래도 초선보다는 다선 의원이 될 가능성이 높지 않겠느냐, 개인적으로 그렇게 예상을 해봅니다.

[앵커]
여기까지 듣도록 하겠습니다. 최진봉 교수님, 또 이종근 시사평론가님 두 분과 함께했습니다. 오늘 고맙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