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83742 0292021041967583742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842960000 related

'애로부부' 황영진 "父도박으로 빚더미..가난해서 거지라고 놀려" 눈물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하수정 기자] '애로부부' 황영진이 짠돌이가 된 이유를 공개하면서 눈물을 흘렸다.

19일 오후 방송된 채널A, SKY 예능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서는 개그맨 황영진의 10세 연하 아내 김다솜이 '속터뷰'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김다솜은 지난주에 이어 궁상 남편을 폭로했고, "남편이 10년 전 연애 때 본 팬티를 아직도 입는다"며 "고무줄이 나오고 엉덩이 부분이 낡았다. 손이 다 비치는데도 계속 그것만 입어서, '왜 내가 사준 걸 안 입냐?'고 하니까, 기존 팬티를 다 입으면 입겠다고 하더라. 내가 너무 화가 나 손톱을 넣어서 찢어버렸다"고 밝혔다.

황영진은 "이게 바로 낭비다. 남자는 뒤보다 앞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고, MC 안선영은 "정말 빨려 들어간다. 거의 언어의 블랙홀이다", 홍진경은 "이게 설득이 되네?"라며 황영진의 말솜씨에 감탄했다.

아내는 "항상 오빠한테도 멀끔한 옷 좀 입고 다니라고 한다. 옷을 조금이라도 좋은 것을 사라고 하는데 너무 자기한테 돈을 못 쓴다. 남편이 너무 자기에게 돈을 못 쓰니까, 내가 돈을 쓸 때도 눈치가 보인다"고 털어놨다.

황영진은 "평소 5만원이 넘으면 옷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중고거래 마켓을 좋아해서 지금 입은 옷도 위 아래 단돈 1만원이다. 중고 거래를 하면 더 깎아 준다"고 자랑했다.

또한, 황영진은 "아내가 10~15분 정도 붙였다가 버린 마스크팩을 만져보면 아직 촉촉하다. 내가 그걸 몇 번 써 봤는데 그냥 똑같다. 대신 썼던 쪽 말고 뒷면으로 할 때가 많다"며 재사용 한다고 고백해 주변을 경악케 했다.

김다솜은 "남은 걸 팔에다가 다 문지르고 버리는 것"이라며 "앞으로는 침이라도 뱉고 버려야겠다"고 했다. 이에 황영진은 "뒷사람에게 예의는 아닌 것 같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아내는 "그냥 짠돌이면 괜찮은데, 너무 바보 같을 때가 많다"며 "커피, 술, 담배 아무것도 안 한다. 본인한테 주유비 빼고는 전혀 쓰지 않는다. 그래서 불쌍하고 안 쓰럽다. '왜 그러고 사냐 인간아'라고 한다. 자기한테 인색하다가 골로가면 배 아프지 않겠나. 자기가 번 돈은 쓰고 가야지"라고 했다.

황영진은 "결혼하고 난 직후부터 제일 친한 친구가 아내가 됐다. 내가 지금까지 했던 모든 것 중에 아내, 아이들과 노는 게 제일 재밌다"고 답했다.

OSEN

그러나 황영진이 가난했던 어린 시절을 고백하면서 스튜디오는 눈물 바다가 됐다.

황영진은 "나도 돈을 써보려고 했는데도 안 된다. 어린 시절부터 했던 그런 모습들이 습관이 됐다. 그냥 내가 됐다"며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자취를 했고, 아버지가 동양화를 해서 집안이 쫄딱 망했다. 그렇게 부모님이 (빚을 갚기 위해) 지방으로 일을 하러 떠났고, 형은 운동부에서 합숙했다. 나 혼자 5학년 때부터 학교 다니면서 밥도 챙겨 먹었다. 하루, 이틀 굶기도 했다. 버스비가 없어서 남들보다 조금 더 일찍 일어나 1시간 거리를 걸어다녔다. 그래서 학생 기록부를 보면 지각이 30번 정도 굉장히 많다"며 아버지의 도박으로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그는 "가난이 싫었다. 가난하게 태어난 건 내 잘못이 아니지만, 가난하게 죽는 건 내 잘못인 것 같더라. 난 오로지 적금만 들었다"며 짠돌이가 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공개했다.

제작진이 "돈 모으면 '이건 해야지' 하는 게 있었냐?"고 묻자 "없다. 돈 모아서 아이들이나 아내에게...그게 행복"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황영진은 "학교 다닐 때 매 학년마다 선생님한테 혼나는 이유가 하나였다. '왜 육성회비 안 내니? 이렇게 안 내면 학교 못 다닌다'였다. 집에 가서 이야기할 사람이 없었다"고 털어놨고, 안선영과 홍진경은 오열했다.

이어 "그게 소문이 나서 친구들이 거지라고 놀렸다. 그래서 너무 잘 살고 싶었다. 어렸을 땐 엄마를 위해서, 너무 어렵게 살았기 때문에 우리 엄마 집 사주는 게 목표였다. 지금은 우리 아이들이 '아빠 로봇 사 줘' 하면 사주는 게 너무 행복하다"며 눈물을 보였다.

제작진이 황영진에게 휴지를 건네자, "휴지 아껴야 한다"며 "눈물은 마르는 게 멋"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영진은 "여론을 잡으려고 하는 게 아니고, 결혼하고 나서 적금을 든 게 있다. 아내에게 1억이 되면 주겠다고 했는데, 지금 5천만원 넘게 저금해놨다"며 직접 보여줬다.

홍진경은 VCR이 끝난 뒤에도 눈물을 멈추지 못했고, 최화정은 "이렇게 유쾌하고 감동적이고 이렇게 행복한 속터뷰는 처음본다"고 했다.

/ hsjssu@osen.co.kr

[사진] '애로부부'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