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83884 0182021042067583884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844523000 popular

이하늘 “동생 이현배 죽음, 김창열 때문”→부검 결과 “심장질환 추정” (종합)[MK★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그룹 DJ DOC 이하늘의 친동생이자 45RPM 멤버인 이현배가 사망했다. 그 가운데 이하늘이 김창열의 잘못을 폭로해 대중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7일 이현배가 제주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48세. 당초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지만, 유족의 동의 하에 19일 부검을 진행했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며 연예계 지인들과 팬들은 애도를 표했다. DJ DOC 멤버 김창열 역시 17일 故이현배를 추모하며 인스타그램에 추모의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매일경제

이하늘 김창열 사진=DB, 천정환 기자


이를 본 이하늘은 “네가 죽인 거야” “악마XX”라는 등의 욕설을 남겨 논란이 일었다.

19일 새벽 이하늘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현배가 객사한 것은 김창열 때문”이라며 동생이 숨지게 된 배경에 대해 제주도 펜션 투자를 두고 김창열과 문제가 있었다고 했다.

그는 “김창열과 내 동생 사이에 문제가 있었고, 난 DJ DOC 깨기 싫어서 몇 년 동안 참았는데 이제 동생이 없다. 이제 못 참는다. 다 까겠다”라며 “내가 어제 울면서 전화했을 때도 (김창열이) ‘내가 무슨 잘못이냐’고 하더라. 그런데 (김창열 SNS에 자신이 욕설을 한) 기사가 나가니까 태도를 바꿔서 무릎을 꿇고 빌더라”라고 분노했다.

이어 “DJ DOC 멤버 셋이 1억 4000만원 씩 돈을 모아 제주도 땅을 쌌는데, 정재용은 돈이 없다고 해서 제가 대신 내줬다”며 “이자만 나가니 김창열이 리모델링을 하자고 제안해 펜션을 만들기로 했고, 비용에 부담을 느낀 정재용의 지분을 이현배가 넘겨받아 대신 투자하게 돼 모든 걸 처분하고 제주도로 내려갔다”고 했다.

이하늘은 “김창열이 ‘생각보다 돈이 많이 나간다’면서 투자금을 내지 않았고, 그 비용을 이현배가 다 떠안았다”며 “이현배가 생활비를 벌기 위해 오토바이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교통사고가 났는데 돈이 없어서 MRI 검사도 하지 못해 혼자 그렇게 된 것”라고 그로인해 이현배가 생활고를 겪게 됐다고 주장했다.

매일경제

사진=김창열 SNS


이하늘의 폭로에 김창열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좋지 않았던 상황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고인을 떠나보내는 슬픔이 가시지도 않은 채 오래전일을 꺼내기엔 조심스러운 상황”이라며 “억측을 자제해 달라. 추모와 애도를 표해야 하는 시간에 이런 입장문을 내게 돼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한다”고 부탁했다.

유족의 발언에 지인일 뿐인 김창열은 억측을 자제해달라는 황당한 입장을 전했다. 이에 두 사람의 진실공방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 가운데, 고인의 부검 결과가 나왔다. 19일 제주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부검을 진행한 강현욱 법의학 교수는 “교통사고에 따른 후유사망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심장 크기가 일반인보다 50%나 크다”라며 “우심실 쪽이 굉장히 늘어나 있다. 심장에 이상이 발견된 것”이라면서도 직접 사인으로 단정지을 수 없다고 밝혔다.

강 교수는 정확한 사인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진행하는 약독물 검사 등이 나와봐야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