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83986 0232021042067583986 04 0403001 world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846167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반기문 "미얀마 군부, 방문거절…유엔총장 직접 대화해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9일(현지시간) UN 안전보장이사회 온라인 공개토의에서 국제사회에 미얀마 유혈 사태 해결을 위한 즉각적인 행동을 촉구하고 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국제 평화·안보 유지에서 유엔과 지역기구 간 협력'을 주제로 개최한 온라인 공개토의에 참석해 미얀마 상황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이같이 제언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9일(현지시간) 미얀마 방문을 신청했으나 거절당했다고 밝히며 국제사회에 미얀마 유혈 사태 해결을 위한 즉각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국제 평화·안보 유지에서 유엔과 지역기구 간 협력'을 주제로 개최한 온라인 공개토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반 전 총장은 유엔 사무총장 재임 시절 미얀마 민주화에 관여했었다.


반 전 총장은 "긴장 완화를 돕고 건설적 대화를 향한 길을 찾기 위해 최근 미얀마 당국에 방문을 신청했으나 거절당했다"고 소개했다.


반 전 총장은 미얀마 군부의 시위대 유혈 진압을 '반인류 범죄'로 규정했다.


반 전 총장은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에 "주권 국가의 내정 불개입 원칙이 심각한 인권침해 상황에서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되는 구실이 될 수는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미얀마 군정 수뇌인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이 아세안 정상회의에 초청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아세안 정상들이 정상회의에서 즉각적이고 단합된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며 "최소한 고위급 아세안 대표단이 모든 관련 당사자들과의 대화를 위해 미얀마를 방문하는 데 합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엔 안보리에는 "아세안 정상회의 후 안보리는 후속 조처를 하기 위해 상황을 자세히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권고하고 "'보호책임'(R2P·Resposibility to protect)의 원칙을 심각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안토니우 구테흐스 현 사무총장도 "미얀마 군부와 직접 대화하고 사태를 중재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날 토의에는 안보리 이사국 대표들은 물론 구테흐스 총장도 직접 참여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