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84100 0232021042067584100 04 0404001 world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851600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아이언맨처럼 하늘 날던 '두바이 제트맨'…낙하산 안펴져 추락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백미터 상공 비행 훈련 중 추락

낙하산 펴지지 않은 이유 밝혀지지 않아

아시아경제

특수 제작한 장비(윙수트)를 착용하고 하늘을 나는 뱅스 르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영화 속 슈퍼히어로처럼 특수 제작한 장비(윙수트)를 착용하고 하늘을 날던 프랑스 스턴트맨 뱅스 르페(36)가 낙하산이 펴지지 않아 사망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제트맨'이라는 별명으로 더 유명한 르페는 지난해 11월 두바이 사막 상공에서 비행 훈련을 하다 추락해 숨졌다.


18일(현지시각) 미국 ABC방송에 따르면, 아랍에미리트(UAE) 민간항공청은 지난15일 사고조사 보고서에서 르페가 비행 중 추락 당시 낙하산이 펼쳐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윙수트에는 불의의 사고에 대비해 비상용 낙하산이 내장돼 있는데, 르페가 낙하산을 펼치지 못했다는 것이다.


UAE 민간항공청은 다만 낙하산이 제대로 펴지지 않은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르페가 착용한 헬멧에 촬영된 사고 당시 영상을 보면, 르페는 240m 상공에서 중심을 잃고 제자리 비행(호버링)을 했다.


르페는 과거에도 비슷한 상황을 경험한 적이 있어 훈련을 시작하기도 전에 호버링을 하게 되면 비행을 포기하고 낙하산을 펼치기로 했지만, 계획처럼 되지 않았다.


낙하산은 르페가 추락한 뒤에 작동됐다.


윙수트에 기계적 결함이 발생하지는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아시아경제

생전의 뱅스 르페(왼쪽)와 동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르페는 작년 2월 최초로 미니 제트 엔진 4개를 단 카본 소재 윙수트를 입고 고고도 비행에 성공해 유명해졌다.


이 윙수트를 착용하면 최고 6천100m 상공까지 날아오를 수 있다. 최고 속도는 시속 400㎞, 비행 가능 시간은 약 13분이다.


르페는 고층 건물, 절벽 등에서 낙하산을 차고 활강하는 익스트림 스포츠 '베이스 점핑'으로도 유명하다.


그는 2014년 세계에서 최고층 빌딩인 두바이 부르즈 칼리파(828m)에서 뛰어내렸고, 2015년에는 여객기와 나란히 두바이 상공을 비행해 눈길을 끌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