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84155 0682021042067584155 04 0401001 world 6.3.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855200000

韓, 인도發 ‘백신 악재’도 우려… 印 “내국인 접종 위해 수출 보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인도, 아스트라 물량 절반 만들어 확진자 급증하자 “국내 우선 공급”

CNN “인도서 백신 고갈되고 있다”

저개발-개도국 타격 불가피할 듯

韓 “공급일정 변경 통보 안받아”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코로나19 발생 후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가장 많이 만들고 있는 인도가 자국민 접종을 위해 백신 수출을 보류했다. 가뜩이나 부족한 세계 백신 수급에 차질이 우려된다. 특히 백신 공동 구매와 배분을 위한 글로벌 프로그램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인도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공급받을 예정이던 저개발 국가를 중심으로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 이 백신 공급에 영향을 받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CNN은 18일(현지 시간) “백신 최대 생산국 인도에서 백신이 고갈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세계 최대 백신 생산업체인 인도세룸인스티튜트(SII)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물량의 절반가량을 만들고 있다. 제조한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에 납품하거나 ‘코비실드’라는 제품명으로 인도 내 접종 및 해외 공급용으로 돌린다. 현재 한 달에 6000만∼7000만 도스(1회 접종 분)를 만든다. 4월엔 1억 도스를 생산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생산 물량을 바탕으로 인도는 1월부터 지난달까지 자국민 접종(5200만 도스)보다 수출 등 해외 공급(6000만 도스)에 더 많은 물량을 배정해 왔다. 1000만 도스 이상을 해외에 무상 원조하며 ‘백신 외교’에 힘쓰기도 했다. 하지만 인도에서 1회 이상 백신을 맞은 인구 비율은 7.7%에 머물고 있다. 인도에서는 이달 18일 하루에만 확진자가 26만 명을 넘는 등 지난달부터 ‘2차 대유행’이 벌어지자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수도 뉴델리는 확진자 급증으로 의료 시스템이 붕괴 직전에 몰렸다. 19일부터 6일간 강력한 봉쇄령을 발령했다. 지방 주요 도시의 상황도 나쁘다. 최근 힌두교 축제에 하루 수백만 명이 몰리는 등 방역에 구멍이 뚫렸고, 전파력이 강한 ‘인도 변이 바이러스(B1617)’마저 유행하고 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신 접종 속도를 끌어올리는 것이 인도 정부의 최우선 과제가 됐다. 인도 정부는 최근 국내 생산 백신의 해외 공급을 보류하고 국내에 우선 공급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인도가 ‘코비실드’ 백신 생산 물량을 자국민 접종으로 돌리면 이 백신을 기다리고 있던 저개발·개발도상국은 타격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CNN에 따르면 SII는 지난해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저개발국가 등 64개국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억 도스를 공급하기로 협약했다. 그러나 인도 외교부에 따르면 이달 19일까지 인도가 코백스 퍼실리티에 공급한 물량은 그 협약분의 10%인 2000만 도스가 안 된다. 인도 정부의 이번 수출 보류 결정으로 나머지 물량 공급 지연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국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수급이 영향을 받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9일 “코백스 퍼실리티에서 백신 공급 일정(올 5월 83만4000명분) 변경을 통보받은 것이 없다”며 “현재로선 일정대로 받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하지만 인도산 백신 수급 지연 여파로 국내 공급이 지연됐던 적이 있다. 지난달 코백스를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34만5000명분이 국내에 도입되기로 돼 있었는데 도입 시기가 3주 연기됐고 물량도 21만6000명분으로 줄었다.

현재 자국산 백신만 접종하고 있는 중국이 해외 백신을 승인할 것이라는 전망도 세계 백신 수급에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 보건당국이 10주 내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사용을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16일 보도했다. 중국 보건 당국은 화이자 백신의 임상 자료를 검토 중이다.

조종엽 jjj@donga.com·이미지 기자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