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84544 0362021042067584544 08 0801001 itscience 6.3.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860600000

10GB 가입했는데 실제는100MB…KT는 실수라지만 내부에선 자성의 목소리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 유명 유튜버 "KT에 속았다"고 폭로
"품질보다 수익에만 집중하는 분위기 때문"
한국일보

KT 인터넷 요금제 중 가장 비싼 '10G' 요금제.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 인터넷 서비스의 품질 문제가 네티즌들의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함량 미달의 서비스 제공으로 애꿎은 고객들만 피해를 보고 있다는 지적에서다. 실상은 인터넷상에서 널리 알려진 유명 유튜버의 경험담 공개로 알려졌다. 이용자들은 "고객을 속이는 기만행위"라고 비판하고 나섰고 회사 측에선 "특정 고객에 대한 시스템상 오류"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KT 사내에선 "수익만 좇는 회사 분위기에서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이 나오면서 파문도 확산되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IT 인기 유튜버인 '잇섭'은 지난 17일 게시한 영상을 통해 KT 인터넷 10기가비피에스(10Gbps) 서비스를 이용했지만 실제 속도 테스트를 해보니 100분의 1 수준인 100메가비피에스(Mb)로 제공됐다고 밝혔다. 대용량 영상을 수시로 업로드하면서 월 8만8,000원의 요금제에 가입한 그는 회사 측에 품질 테스트를 의뢰했고 기대 이하의 품질 제공 사실도 확인했다. 169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잇섭의 해당 영상은 하루 만에 124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했고 1만2,700개의 댓글이 달렸다.

이에 그는 KT 고객센터에 해당 내용을 문의했지만, 고객센터에선 정확한 설명도 없이 원격으로 문제를 해결했다. 실제 고객센터 문의 직후 인터넷 속도는 정상으로 회복됐다. 해당 영상이 올라오자, 다른 KT 가입자들도 비슷한 경험을 겪었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KT의 100Mb 인터넷 서비스 요금제 가격은 월 2만2,000원이다.

KT 내부에서조차 "예견된 수순"이라며 비판


이에 대해 KT 내부에선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KT 직원인 A씨는 "올 초 인사개편을 통해 별도로 있던 네트워크 조직을 광역본부로 통합하면서 네트워크 품질에 대한 우려가 여러 차례 나왔다"며 "영업 실적을 중시하는 광역본부 소속이 되면서 자연스럽게 네트워크 유지보다는 실적에 더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분위기가 조성됐다"고 털어놨다. 실제 조직 개편 이후 일부 네트워크 인력은 본부 스태프나 영업 부서에 옮겨 간 것으로 전해졌다.

서비스 품질 유지보다는 영업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KT의 인터넷 속도가 경쟁사 보다 떨어진 사례까지 벌어졌다. 영국의 통신속도 평가업체 오픈시그널이 지난해 말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내려받기 속도와 커버리지 등 7개 부문 모두에서 KT는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보다 떨어졌다.

수익성과 주가 부양에만 초점을 둔 경영방향이 불러온 결과


자성의 목소리는 내부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구현모 KT 대표 등을 포함한 최고경영진이 빚어낸 결과란 지적이다. 포화상태에 직면한 통신보단 신성장동력으로 점찍은 비통신 분야에만 급진적으로 매달리면서 가져온 과실이란 해석이다.

외부 인재 영입보단 내부 인력에 초점을 맞춘 인공지능(AI) 등 KT의 인재 육성 방식은 대표적인 불통 사례로 꼽힌다. KT는 내년까지 임직원 1,000명을 대상으로 6개월의 코딩 교육으로 AI 인재 육성을 추진 중이다.

KT 관계자는 "주가 부양에 관심이 큰 구 대표는 이미 독과점인 통신시장에 신경 쓰기보다는 주가를 띄울 수 있는 새로운 사업에 관심이 큰 것처럼 보인다"며 "이에 부서별로 네트워크 인력에게 코딩을 가르친 뒤 네트워크에 AI를 접목했다고 윗선에 보고하는 식의 소위 '광팔이' 경쟁이 치열하다"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