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84965 0372021042067584965 04 0401001 world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865915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국제유가, 달러 약세·공급 축소 우려에 상승…WTI 0.4%↑ [인더머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제금값, 지난주 금등 후 숨고르기 0.8% 하락

헤럴드경제

[123rf]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국제유가는 달러 약세 흐름과 리비아의 일부 유전에서의 원유 공급이 중단됐다는 소식에 상승세를 나타냈다.

1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거래일보다 0.25달러(0.4%) 오른 배럴당 63.38달러에 마감했다. 런던ICE선물거래소의 북해산 브렌트유도 0.28달러(0.4%) 상승한 배럴당 67.0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원유시장은 달러화 약세 흐름과 원유 수요·공급 전망 등에 주목하는 분위기였다.

달러지수가 6주래 최저치로 떨어지면서 유가가 오름세를 지속했다. 달러 약세는 달러로 거래되는 원유를 싸게 보이게 만들어 수유를 늘리는 경향이 있다.

달러지수는 이날 91.019까지 하락해 3월 초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달러화는 미 국채금리가 최근 하락세를 보이면서 하락 압력을 받고 있다.

중국의 성장률 반등과 국제에너지기구(IEA)의 원유 수요 전망치 상향 등도 유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다만 인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는 점은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인도 수도 뉴델리는 코로나19 확진자 폭증으로 의료붕괴 사태 직전까지 가자 19일 밤부터 6일간 봉쇄령을 발령했다.

인도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는 전파력이 강한 ‘이중 변이 바이러스(B1617)’가 유행하면서 전세계에서 미국 다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나온 나라에 이름을 올렸다.

코메르츠방크의 오이겐 와인버그 원자재 애널리스트는 이날 보고서에서 인도에서의 원유 수요가 최근 줄어든 이유가 이 때문이라며 인도의 디젤 수요가 4월 3주간 3%가량 줄어든 하루 138만배럴로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휘발유 수요는 같은 기간 5% 감소한 배럴당 56만1000배럴에 그쳤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인도 이슈가 유가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지만, 아직은 유가 랠리에 제동을 걸 수준은 아니라고 진단했다.

세븐스 리포트 리서치의 타일러 리치 공동 편집자는 마켓워치에 “인도의 새로운 봉쇄 조치와 다른 지역에서의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해 오늘 아침 수요에 대한 일부 우려가 있었다”라며 “그러나 지금까지 나온 이런 뉴스들은 올해 유가 랠리를 탈선시킬 정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등을 포함한 주요 산유국 모임인 OPEC+가 산유량 감축을 통해 가격을 지지하고 있어 트레이더들은 수요 측면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S&P글로벌 플랫츠는 리비아의 동부 지역 일부 유전이 정부의 지원금 부족에 운영을 중단했다고 전했다.

국영 내셔널오일의 자회사인 아라비안 걸프오일 대변인은 작년 9월 이후 정부 지원금이 지원되지 않고 있다며 이에 따라 유전에서의 운영이 중단된 상태라고 말했다.

또다른 외신은 리비아 내셔널오일이 하리가 항구에서 원유 수출에 대한 계약 불이행(force majeure)을 선언했다고 전했다. 이는 원유 공급에 대한 우려를 높이는 요인들이다.

헤럴드경제

[123rf]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제 금값은 지난주 큰 폭 상승 이후 쉬어가는 모습을 나타내며 0.5%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9.60달러(0.8%) 하락한 1770.60달러에 마감했다.

지난주 금값은 12월 이후 가장 큰 주간 상승 폭을 나타냈고 이에 따른 부담으로 이날 금값은 하락하고 있다.

울프팩 캐피털의 제프 라이트 최고투자책임자(CIO)는 “금은 현재 방향성을 찾고 있다”면서 “현재 금값을 움직일만한 강한 요인이 없다”고 설명했다.

라이트 CIO는 “지난주 금값을 움직였던 쇼트커버링은 끝났고 금은 어느 방향으로든 움직이게 할 촉매제를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또한 이번 주 기업들의 실적 발표가 예정된 만큼 투자들이 금보다 증시에 더 관심을 집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FXTM의 루크먼 오퉁가 선임 전략가는 “지난주 금값은 하락하는 국채 금리와 달러 약세로 강세를 나타냈다”면서 “금값은 올해 들어 현재까지 4% 이상 올랐고 미국과 러시아 간의 갈등으로 인해 추가로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퉁가 전략가는 “다만 미국과 중국의 경제 지표가 계속해서 좋게 나오고 전 세계 경제 심리가 개선되는 것은 금값 약세론자들에게 힘을 실어줄 것”이라면서 “만약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더 강해지게 되면 안전자산인 금에 타격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달러 약세는 금값 하락 폭을 제한했다.

gre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