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87424 0512021042067587424 02 0213007 society 6.3.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876952000

복어 내장을 아귀 내장 착각…완도서 아귀탕 나눠먹은 2명 사망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아귀 내장 오인해 요리 사용한 것 추정"

뉴스1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완도=뉴스1) 허단비 기자 = 복어 내장이 들어간 음식을 나눠먹은 마을 주민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전남 완도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49분쯤 완도군 신지면 한 마을에서 아귀탕을 끓여먹은 후 A씨(74·여)와 B씨(53·여)가 호흡곤란을 증세를 보였다.

"아내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B씨의 남편 C씨(50대)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이들을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결국 두사람 모두 숨졌다.

이날 A씨 집에 초대된 B씨 부부는 A씨가 끓여 준 아귀탕을 함께 나눠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C씨는 입맛에 맞지 않다며 요리를 거의 먹지 않았다.

경찰은 A씨가 손질한 복어와 아귀의 내장을 오인해 요리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집 앞 마당에 직접 손질한 아귀의 내장이 걸려있었고 A씨가 전날 재료를 구입한 점 등으로 타살 혐의점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복어 독 중독으로 이들이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 중이다.
beyondb@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