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89425 0232021042067589425 04 0403001 world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62165766 false true true false 1618879997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얼굴이 녹았다"…집 가던 아시아계 여대생 '염산 테러' 당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미국에서 귀가하던 여대생 나피아가 염산 테러를 당한 모습. 사진= 온라인 모금사이트 '고펀드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주미 기자] 미국 뉴욕에서 귀가하던 아시아계 20대 여대생이 염산 테러를 당했다.


현지 매체 아시안던은 지난 17일(현지시간) 차에서 내려 집으로 걸어가던 파키스탄계 여성 나피아(21)가 괴한이 뿌린 염산으로 화상 등 중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아시안던이 공개한 폐쇄회로(CC)TV 영상에 따르면 나피아는 지난달 17일 오후 7시41분경 집 앞에 차를 세우고 먼저 집으로 들어간 어머니를 따라 귀가하던 길이었다. 이때 한 남자가 갑자기 나피아를 향해 빠르게 달려오더니 얼굴에 염산을 뿌리고 달아난다.


급작스럽게 테러를 당한 나피아는 비명을 질렀고, 얼굴에 뿌려진 염산은 입으로 들어가 혀와 목구멍에 화상을 입혔다. 손목과 얼굴 피부도 염산에 녹았고, 눈에 낀 콘택트렌즈까지 녹아 동공이 손상됐다. 나피아의 부모도 염산을 손으로 치우려다 손바닥에 화상을 입었다.


부모가 바로 911에 신고하며 나피아는 목숨을 건질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용의자를 추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나피아는 뉴욕주의 사립 종합대학교인 호프스트라대학교에 재학 중이다. 나피아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조속히 범인이 잡혀 집에서 안전한 기분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주미 기자 zoom_01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