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90629 0232021042067590629 04 0402001 world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67560460 false true false false 1618881494000

이슈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日 유권자 54%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어쩔 수 없어"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일본 사회조사연구소 공동 여론조사

日 언론 "IAEA 기준 따르면 굳이 반대 안해" 정의용 발언 주목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일본 유권자 과반이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니치신문이 일본 사회조사연구센터와 함께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18일 전화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다핵종 제거 설비로 거른 후 바다에 배출하는 계획에 대해 54%가 '어쩔 수 없다'고 응답했다고 20일 보도했다.


다른 방법을 생각해야 한다는 의견은 36% 였다.


산케이신문과 후지뉴스네트워크가 17∼18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해양 방출 결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의견이 46.7%, 부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의견이 45.3%였다.


일본 정부는 삼중수소(트리튬) 농도는 자국 기준의 40분의 1 이하,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식수 기준의 7분의 1 이하가 될 것이라며 이번 결정에 문제가 없다고 전방위로 홍보하는 가운데 일본 내에서도 찬성 여론이 우세한 상황이다.


다만 후쿠시마현의 농어민 등은 해양 방류 결정에 계속 반대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언론은 정의용 한국 외교부 장관이 19일 열린 국회 대정부 질문에 출석해 오염수 방류에 관해 "국제원자력기구(IAEA) 기준에 맞는 적합한 절차에 따른다면 굳이 반대할 건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에 주목했다.


아사히신문은 정 장관이 앞서 한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에게 오염수 문제에 관한 우려를 표명하고 미국의 협력을 요구했으나 케리가 '일본 정부는 투명한 결정을 했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소개하고서 정 장관의 국회 발언은 미국의 태도에 영향을 받았다는 분석이 나온다고 20일 보도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