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90916 0042021042067590916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4 YT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881808000 related

'보니하니' 채연, 폭행 논란 언급 "상처 받은 적 없다...최영수와 잘 지내"(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BS 어린이 프로그램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 MC로 활약했던 걸 그룹 버스터즈 출신 김채연이 개그맨 최영수의 폭행 논란 이후 1년 4개월여 만에 심경을 고백했다.

김채연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19년을 시작으로 교육 프로그램을 하며 정말 좋은 분들을 만날 뵐 수 있었고 좋은 출연진분들과 방송을 할 수 있어 너무 기쁘고 영광이었다"라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그동안 부족한 저에게 조언을 아낌없이 해주셨던 스태프분들, 출연자분들의 가르침 덕분에 정말 많이 배우며 성장할 수 있었고 잘 마무리를 할 수 있었던 거 같다"라고 말했다.

김채연은 최영수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많은 분들 중에서도 저에게 정말 잘 대해주셨던 출연진 최영수 님과도 지금까지 잘 지내고 있다"라며 "꼭 알아주셨으면 하는 점은, 저는 19년 말에 일어난 일로, 상처를 받은 적은 절대 없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누구보다 더 책임감을 가지고 시청자분들께 모범을 보여드려야 하는 자리에서 불쾌하다고 느끼실만한 부적절한 장난스러운 행동을 보인 점 사과드린다. 앞으로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겠다"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그 당시 저의 전 소속사 측의 공식 입장 후로 많은 시간이 지나고 개인 SNS에서 직접적으로 말씀을 드리는 건 처음이라 후회가 된다"라며 "더 이상의 오해는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2019년 12월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보니하니' 최영수가 김채연을 향해 팔을 크게 휘두르며 때리는 듯한 행동을 취하는 영상이 퍼져 논란이 일었다. 김채연 소속사 측은 "친분으로 생긴 해프닝"이라고 해명했으나, 논란이 계속됐다. EBS는 결국 최영수를 출연 정지시켰다. 이후 최영수는 경기 고양시 일산 EBS 사옥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며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다음은 김채연이 SNS에 남긴 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채연입니다.

먼저 오랜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늦게 이 글을 전해드려서 죄송합니다.

2019년을 시작으로 교육 프로그램을 하며 정말 좋은 분들을 만날 뵐 수 있었고 좋은 출연진분들과 방송을 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쁘고 영광이었습니다. 그동안 부족한 저에게 조언을 아낌없이 해주셨던 스태프분들, 출연자분들의 가르침 덕분에 정말 많이 배우며 성장할 수 있었고 잘 마무리를 할 수 있었던 거 같습니다.

많은 분들 중에서도 저에게 정말 잘 대해주셨던 출연진 최영수 님과도 지금까지 잘 지내고 있습니다. 꼭 알아주셨으면 하는 점은, 저는 19년 말에 일어난 일로, 상처를 받은 적은 절대 없었습니다. 하지만 누구보다 더 책임감을 가지고 시청자분들께 모범을 보여드려야 하는 자리에서 불쾌하다고 느끼실만한 부적절한 장난스러운 행동을 보인 점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겠습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캡처 = 김채연 인스타그램]

* YTN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의 학교폭력 피해 사례를 제보 받습니다.
현재까지 학교폭력 의혹으로 나온 스타들 관련 제보 및 다른 스타들 제보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 winter@ytnplus.co.kr
YTN STAR 학교폭력 피해 제보 1대 1 오픈 채팅 카톡방(https://open.kakao.com/o/sjLdnJYc)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