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92266 0232021042067592266 03 0301001 economy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18883522000

bhc, 83억원 배임 혐의 BBQ 윤홍근 회장 고발…소송전 점입가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bhc가 윤홍근 BBQ 회장을 배임 혐의로 고발했다.


bhc는 윤 회장 등 4명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위반(배임) 혐의로 최근 성남수정경찰서에 고발하고 철저한 수사를 의뢰했다고 20일 밝혔다.


bhc는 고발장에서 BBQ 윤 회장 일가가 100%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개인회사에 수십억 원을 부당하게 대여해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했다. 또 관리자의 주의 임무를 다하지 못해 엄정한 조사로 잘못된 경영 관행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수사를 의뢰했다고 덧붙였다.


지엔에스하이넷은 지난 2013년 윤 회장의 개인 투자로 설립된 다단계 회사다. 이 회사는 윤 회장과 아들이 이분 100%를 보유한 회사로 제너시스나 BBQ의 계열사 또는 자회사는 아니다. 당시 윤 회장은 지엔에스하이넷 설립에 앞서 경영 악화를 이유로 계열사인 bhc를 1200억원에 매각한 바 있다.


지엔에스하이넷은 설립 이후 계속 적자를 면치 못했다. 윤 회장과 두 자녀가 지분 100%를 가진 제너시스는 총 71억 6500만원을 지엔에스하이넷에 대여했다. BBQ 또한 2016년 11억 9661만 원을 대여했는데 bhc는 이 지점이 업무상 배임죄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bhc 관계자는 "BBQ는 윤 회장 개인 회사인 지엔에스하이넷을 상대로 대여금 회수를 담보할 수 있는 최소한의 조치도 확보하지 않고 사업을 철수한 후 4년 이상 지난 현재까지 미수금 회수 노력을 하지 않고 있다”라며 “계열 회사의 자금으로 개인 사업을 추진하려는 배임의 고의성이 있는 것으로 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통해 잘못된 오너십과 경영 관행에 경종을 올릴 필요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과거 한 뿌리였던 치킨 프랜차이즈업체 bhc와 BBQ가 영업기밀 유출 갈등 등에 대한 각종 민·형사상 소송전을 이어가고 있다. 박현종 bhc 회장은 2015년 7월 BBQ 전·현직 직원의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도용해 BBQ 내부 전산망에 두 차례 접속한 혐의로 지난해 11월 기소됐다. 지난달 열린 사건 첫 공판에서 bhc 측은 혐의를 모두 부인했고, 양측은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다.


이에 앞서 bhc는 BBQ를 상대로 낸 상품 공급대금 등 청구 소송에서 승소하며 290억여원의 지급 판결을 받아냈다. 또 BBQ가 제기한 ‘이천시 토지 손해배상청구’ 항소심에서 bhc가 승소하는 등 양측은 진흙탕 싸움을 수년째 이어가고 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