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92295 1082021042067592295 05 0506002 sports 6.3.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59876545 false true true false 1618883569000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대구FC 성추행 피해자, 피해 영상 공개...경찰 조사 착수 [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3년 전 발생한 대구FC 선수 간 성추행 및 폭행 사건과 관련된 영상이 공개됐다.

19일 MBC 뉴스데스크는 대구FC 소속 고참 선수 B씨로부터 성추행 및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 A씨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피해자 A씨의 형은 지난 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피해자인 제 동생에 대한 성추행 및 폭력 사실을 묵인한 대구FC와 가해선수에 정당한 처벌을 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게시글 내용에 따르면, A씨는 2018년 가해자 B씨로부터 밤낮 가리지 않고 여러 차례 폭행과 성추행을 당해 간절히 꿈꿔온 프로축구 선수의 꿈을 접었고 구단은 이를 알고도 묵인했다.

뉴스데스크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A씨는 알몸 상태로 침대 위에서 바닥에 머리를 박고 있었다. B씨는 반대편 침대에서 피해자에게 기합을 주면서 지켜보고 있었다.

이어진 영상에선 B씨가 벤치프레스에 누워있는 상황에서 A씨 위로 올라가 몸을 짓눌렀고 A씨가 매트에서 스트레칭할 때도 B씨가 다가가 가혹행위를 이어갔다.

A씨가 몸을 뒤틀며 고통을 호소했지만, B씨는 가혹행위를 멈추지 않았고 오히려 "돌았나? 선배 다리를 베게 하는 특혜를 주는데..."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A씨는 인터뷰에서 2018년 3월부터 9월까지 반년간 가해자 B씨로부터 밤낮 가리지 않고 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말했다. A씨는 정신적인 충격이 커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했고 지난 2019년 결국 선수 생활을 그만뒀다고 말했다.

B씨는 오히려 지난 7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사죄했음에도 불구하고 피해자 측에서 보상으로 10억 원의 금전적인 요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해자 B씨는 MBC를 통해서도 폭행 사실을 일부 인정했지만, 성추행 등의 혐의는 인정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현재 한 축구클럽 감독을 맡은 B씨는 "성추행은 아니다. 탈의시킨 일도 없었고 오랜 기간 그런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대구 구단은 지난 8일 사과문을 올리며 전 소속 선수들 간의 불미스러운 사안으로 다시 한번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합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추가로 공식 입장은 밝히지 않고 경찰의 수사 결과를 지켜볼 전망이다.

대구경찰청은 A씨로부터 해당 동영상과 문자 대화 내용을 넘겨받아 실제 가혹행위가 있었는지 수사를 진행 중이다.

sbjhk8031@xportsnews.com / 사진=프로축구연맹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