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92398 0352021042067592398 04 0402003 world 6.3.1-RELEASE 35 한겨레 62165766 false true true false 1618883509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오염수 방류’ 결정되자, 일본 “어쩔 수 없다” 여론 높아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응답자의 54% “어쩔 수 없다” 5개월 전보다 7%p 증가

정당과 성별 따라 차이 뚜렷


한겨레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 오염수를 담은 탱크들이 줄지어 늘어서 있다. 후쿠시마/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지난 13일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의 바다 방류를 결정하자, 반대 목소리가 줄고 “어쩔 수 없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니치신문>과 일본 사회조사연구센터는 지난 18일 여론조사(응답자 1085명)를 실시한 결과,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기로 결정한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54%가 “어쩔 수 없다”고 답했다. “다른 방법을 생각해야 한다”는 36%에 그쳤다. 정부의 결정이 나기 전인 지난해 11월 같은 조사에선 “어쩔 수 없다”가 47%로 집계됐는데, 이번에 7%포인트 올라갔다. 성별로 의견 차이가 뚜렷했다. 남성은 “어쩔 수 없다”가 61%에 달했지만 여성은 41%로 “다른 방법을 생각해야 한다”(44%)보다 적었다.

<산케이신문>과 후지뉴스네트워크(FNN)가 17∼18일 실시한 여론조사(응답자 1180명)에서도 ‘후쿠시마 제1원전 처리수(오염수)에 대해 방사성 물질 삼중수소를 기준치 이하로 희석해 바다로 방류하는 정부 판단’에 대한 질문에 “평가한다”(찬성)가 46.7%로 “평가하지 않는다”(반대) 45.3%보다 조금(1.4%p) 높게 나왔다. 정당과 성별의 차이가 뚜렷했다. 자민당 지지자들은 62.2%가 찬성했고, 입헌민주당(65.4%), 공산당(73.7%) 지지자들은 반대가 압도적으로 높았다. 남성은 56%가 찬성 입장을 보인 반면, 여성은 37.9%에 머물렀다.

여론조사 기관마다 수치의 차이는 있지만 정부 방침이 결정된 뒤 반대 목소리가 줄어드는 양상이 보이고 있다. 지난해 11~12월 <아사히신문> 여론조사에선 후쿠시마 오염수 바다 방류에 응답자의 55%가 반대하고 찬성은 32%에 그쳤다.

다만 후쿠시마현 등 어업 종사자들은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 상태다. 도쿄전력은 지난 18일 후쿠시마에서 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과 관련해 현지 의견을 듣는 자리를 마련했는데, 어업인 등의 비판이 쏟아졌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노자키 데쓰 후쿠시마현 어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은 “지역주민이나 어업종사자의 합의를 얻지 않으면 방류 결정을 하지 않는다고 약속해놓고 지켜지지 않았다”며 “이유를 설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후쿠시마현 수산가공업연합회 오노 도시히토 대표도 “정부와 도쿄전력에 대해 신뢰 관계가 무너졌다”고 반발했다.

김소연 기자 dandy@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esc 기사 보기▶4.7 재·보궐선거 이후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