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92823 0032021042067592823 04 0401001 world 6.3.1-RELEASE 3 연합뉴스 63982701 false true true false 1618884041000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신냉전 기류…바이든 강경책에 동유럽도 러시아에 사나워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체코·폴란드 등 전격 대러제재 동참

러 외교관 추방하고 백신·입찰 배척

유럽 쌍두마차 독·프는 "대화 필요" 곁눈질

연합뉴스

'러시아 외교관 18명 간첩혐의 추방' 밝히는 체코 총리
(프라하 AFP=연합뉴스) 안드레이 바비시 체코 총리가 지난 17일(현지시간) 프라하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7년 전 폭발사고에 연루된 러시아 외교관 18명을 간첩 혐의로 추방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노재현 기자 = 미국 정부가 러시아에 강경한 태도를 보이자 일부 유럽국도 덩달아 공세를 취하고 있다.

미국과 러시아의 갈등이 악화하는 가운데 일부 안보 동맹들과 우방들이 전선에 가세하면서 신냉전 기류가 완연해지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인근 군병력 배치에 대한 체코, 폴란드의 반응을 두고 이같이 평가했다.

체코는 지난 17일 자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18명을 추방했다. 이들이 러시아 대외정보국(SRV)과 총정찰국(GRU·군 정보기관) 소속 비밀 요원이며, 2014년 체코인 2명을 숨지게 한 탄약창고 폭발사건에 연루됐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러시아는 하루 만에 자국 주재 체코 외교관 20명을 맞추방했다.

체코는 19일 새 원자력발전소 건설 사업에서 러시아 기업의 입찰을 배제하고 러시아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수입하지 않겠다고 밝혔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카렐 하블리첵 체코 산업통상부 장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러시아 국영 원전기업 로사톰(Rosatom)이 원전 사업의 평가 대상이 아니라고 말했다.

이에 로사톰은 체코 정부의 발표가 시장 원칙에 반하고 정치적 동기로 결정됐다며 반발했다.

AFP통신은 체코가 2036년까지 남부 두코바니에 건설하려는 신규 원전 사업의 입찰이 프랑스 전력 기업 EDF, 한국수력원자력(KHNP), 미국 기업 웨스팅하우스의 경쟁으로 좁혀졌다고 전했다.

아울러 체코 외교부의 얀 하마체크 장관 대행은 이날 러시아산 '스푸트니크 V' 백신을 구매하는 방안을 더는 검토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지금 유일한 방법은 유럽의약품청(EMA)이 승인한 백신들에 의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동유럽에서 대표적인 친미 국가인 폴란드도 러시아를 향해 채찍을 들었다.

연합뉴스

급거 귀국하는 러시아 주재 체코 외교관들
(프라하 AP=연합뉴스) 러시아에서 추방된 체코 외교관들과 가족들이 19일(현지시간) 수도 프라하의 바츨라프 하벨 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러시아는 체코가 18명의 자국 외교관을 추방한 데 대한 보복으로 20명의 체코 외교관들에 24시간 내 출국을 명령했다. jsmoon@yna.co.kr



폴란드는 지난 15일 "외교적 지위를 위반하고 폴란드를 해칠 행위를 했다"며 러시아 외교관 3명을 추방했다.

이에 러시아도 폴란드 외교관 5명을 추방하며 맞불을 놨다.

그간 덴마크와 네덜란드 등 일부를 제외하곤 유럽연합(EU) 주요 회원국 대다수가 러시아를 적극적으로 비판하는 태도와 거리를 둬왔다고 WSJ은 설명했다.

체코와 폴란드의 강경한 움직임은 최근 러시아를 대하는 미국 자세로부터 영향을 받았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미국은 지난 15일 러시아의 대선 개입, 대규모 해킹 등을 이유로 러시아 기업·정부 기관·개인을 무더기로 제재하고 외교관 10명을 추방했다.

러시아 야권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의 독살 시도 사건에 관해서도 배후를 러시아 정부로 지목하며 신경전을 이어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나발니 사건과 관련해 푸틴 대통령을 공개적으로 '살인자'라고 부르기도 했다.

다만 EU 최대 회원국에 속하는 프랑스와 독일은 러시아와 대화를 강조하는 등 비교적 온건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전날 CBS방송 인터뷰에서 러시아의 군병력 증강배치와 관련해 새 제재 부과 가능성을 열어두면서도 "열린 자세로 진솔하게 대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독일 역시 자국과 러시아 간 해저 천연가스관 연결 사업인 노드스트림-2 건설 사업을 계속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라 지나친 강경책을 펼치긴 어려울 것이라고 WSJ은 분석했다.

yo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