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93088 0372021042067593088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884281000

김종인 “주호영, 뒤로 안철수와 작당…장제원, 홍준표 꼬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인터뷰서 원색 비난…“이해 못하겠다”

“尹, 국힘 들어가 흙탕물서 놀면 똑같은 사람 돼”

헤럴드경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당선 인사를 화상을 통해 듣고 있다.[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국민의힘을 향한 원색적인 비난을 이어갔다. 유력 당권주자 중 하나인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에 대해 “뒤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작당했다”고 했으며, 장제원 의원에 대해서는 “홍준표 의원의 꼬붕”이라고 직격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경향신문 인터뷰에서 주 권한대행이 안철수 대표와 통합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내가 그 사람은 도저히 이해를 못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주 원내대표가 안철수를 서울시장 후보로 만들려던 사람이다. 나한테는 차마 그 말을 못하고 뒤로는 안철수와 작당을 했다”며 “내가 그런 사람들을 억누르고 오세훈을 후보로 만들어 당선시켰는데, 그 사람들이 또 지금 엉뚱한 소리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똑같은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이 높으니까 자기들이 윤석열만 입당시키면 다 될 거라고 생각하는 것”이라며 “그런 식의 정치를 해서는 국민의 마음을 끌 수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이 지금 국민의힘에 들어가 흙탕물에서 같이 놀면 똑같은 사람이 되는 것”이라며 “백조가 오리밭에 가면 오리가 돼버리는 것과 똑같은 것“이라고도 했다.

장제원 의원이 자신을 향해 날선 비판을 쏟아내는데 대해서는 “홍준표 의원 꼬붕이니까. 난 상대도 안한다”며 “자기가 짖고 싶으면 짖으라는 것”이라고 했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대위원장이 자신을 ‘뇌물 받은 전과자’로 지칭하며 윤 전 총장이 손을 잡을리 없다고 비난한데 대해서는 “진짜 하류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이라며 “그 사람이 비대위원장을 했을 때 아무 것도 한게 없다. 옛날에 날 만나겠다고 쫓아다녔던 사람인데, 지금은 자기가 비대위원장까지 했는데 방치했다고 불만이 많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합당에 대해서는 “합당하면 국회의원 세 사람 더 들어오는 것 외에 무슨 변화가 있겠나”며 “국민은 합당을 바라는 것이 아니다. 이번에 승리를 안겨줬으니 국민의힘이 근본적인 변화를 해서 우리가 표를 준 의의를 확인케 하는 일을 해달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안 대표가 지난 1월6일 내 사무실에 찾아왔을 때 국민의힘에 입당해서 단일후보가 되라고 했는데 (안 대표가) 2번(국민의힘)으로는 죽어도 안된다고 했다”며 “(만약 안 대표가 입당해서 당내 경선을 치렀다면) 안철수가 서울시장이 됐지. 지금 속으로 후회가 막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yun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