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93305 0532021042067593305 08 0801001 itscience 6.3.1-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884420000

원자력 전문가들 "후쿠시마 오염수 전수조사할 필요 있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S노컷뉴스 김선경 기자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자력 전문가들이 일본 정부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전문가들은 특히 일부 오염수 보관 탱크에서는 법적 허용치를 크게 넘는 농도의 핵종이 발견된 적도 있다며, 전수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일 용홍택 과기부 1차관이 대전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간담회를 열고 후쿠시마 오염수가 한국 해역과 국민에 끼치는 영향을 살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서경석 원자력연구원 부장과 조양기 서울대학교 교수, 송진호 원자력연구원 박사 등 전문가 7명이 참석했다.

전문가들은 "일본정부가 우리나라를 포함해 국제사회에 과학적으로 증명된 오염수 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오염수가 안전하다고 말로만 얘기하는 것은 국제 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의 자세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최근 일본 정부가 발표한 해양 방출 계획을 철회하고 약 126만 톤의 오염수가 저장된 탱크를 전수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송진호 박사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정화하는 다핵종제거설비(ALPS)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시기도 있었다"며 "일부 오염수 보관 탱크에서는 법적 허용치의 5~100배 높은 농도의 핵종이 발견된 적도 있다"라고도 지적했다.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로 국내에 언제, 얼마만큼의 영향이 있는지 예측하려면 국제적으로 검증된 원전 오염수 입수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용 차관은 "우리 정부는 향후 도쿄전력 등 일본 측이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세부 계획을 수립하면 방사능 방출과 농도, 배출 기간 등 구체적인 데이터를 입수하도록 노력하고 방사능 물질 해양확산 평가 모델로 국민 건강에 영향이 없는지 분석·검증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3,40년에 걸쳐 해양으로 방출하려는 일본의 오염수 처리 방침 결정은 서곡에 불과하다"며 "관련 분야 연구개발(R&D) 투자를 강화하는 등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한 긴 호흡으로 대처하고 우리 해역 방사능 감시·추적 이행을 위해 방사능 물질 신속검사법을 적용하기로 했다"고 했다.

방사능 물질 신속검사법은 원자력연구원이 지난해 10월 개발한 것으로, 원자로에서만 생성되는 방사성 물질 '스트론튬-90'의 양을 약 이틀 만에 분석하는 기법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