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94294 0182021042067594294 05 0507003 sports 6.3.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885486000

세인트루이스, 홈런 잔치 벌이며 워싱턴에 대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홈런 잔치를 벌이며 승리를 거뒀다.

세인트루이스는 20일(한국시간)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 원정 시리즈 첫 경기 12-5로 이겼다. 이 승리로 8승 8패가 됐다. 워싱턴은 5승 9패.

홈런이 승부를 갈랐다. 세인트루이스는 2회 폴 데용의 솔로 홈런을 시작으로 3회 토미 에드먼과 폴 골드슈미트의 백투백 홈런, 5회 폴 데용의 만루홈런과 저스틴 윌리엄스의 솔로 홈런이 터졌다.

매일경제

세인트루이스가 홈런을 앞세워 워싱턴에 대승을 거뒀다. 사진(美 워싱턴DC)=ⓒAFPBBNews = News1


선발 잭 플레어티는 6이닝 6피안타 2볼넷 5탈삼진 5실점(2자책) 기록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 3승. 5실점했지만, 자책점은 2점만 기록하며 두 번째 퀄리티 스타트 기록했다. 이번 시즌 현재까지 팀의 두 차례 퀄리티 스타트를 모두 기록했다.

워싱턴 선발 조 로스는 앞선 두 차례 등판 11이닝 무실점 호투했지만, 이날은 4 1/3이닝 8피안타 4피홈런 3볼넷 5탈삼진 10실점으로 무너졌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5.87로 치솟았다.

워싱턴은 격차가 벌어지자 9회초 마지막 수비는 내야수 에르난 페레즈에게 맡겼다. 페레즈는 3루타 한 개를 허용했지만, 무실점으로 막았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